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CA
ON
jny0801
44년전 남대문서 잃어버린 딸이 미국에. 눈물의 ‘언택트 상봉’
jny0801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가족을 찾은 이응순(어머니), 윤상희(언니), 윤상명(오빠)가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 가족 지원센터에서 윤상애(미국명 데니스 맥카티)씨와 화상통화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44년전 남대문서 잃어버린 딸이 미국에.

 

눈물의 ‘언택트 상봉’

 

경찰청·외교부·보건복지부 합동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 덕
母 “이제 소원 다 풀었다. 아이 러브 유”

 

44년 만에 잃어버린 딸 윤상애(47)씨를 화상으로 만난 이응순(78)씨는 스크린을 보며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리며 “나는 이제 소원 다 풀었다. 아이 러브 유(I love you)”라고 했다.

15일 오전 10시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장기실종자 가족 ‘언택트 상봉’이 진행됐다. 윤씨의 쌍둥이 언니인 윤상희씨도 울먹이며 “우리는 널 절대 버린 게 아니야, 널 항상 찾고 있었어”라고 했고, 오빠 윤상명(51)씨도 눈물을 흘리며 모니터 앞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상애씨는 1976년 외할머니 손을 잡고 남대문시장으로 외출했다가 실종됐다. 가족들은 서울 소재 보육원을 이 잡듯 뒤지고, 20년 전 KBS ‘아침마당’까지 출연해 상애씨를 찾았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어머니 이씨는 “40년 동안 남대문시장에서 장사하며 지나가는 사람들을 보며 ‘혹시 내 딸 아닌가’하는 생각만 하고 살았다”고 했다. 쌍둥이 언니 윤씨는 “아버지는 잃어버린 딸만 그리고 술만 마시다가 병으로 돌아가셨다”고 했다.

스크린 속 상애씨는 통역을 통해 “경기도 수원의 한 병원에 버려졌다고 전해 들었다”며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미국으로 입양됐다. 쌍둥이 언니와 오빠가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했다. 상애씨는 미국으로 입양돼 ‘데니스 매카시’로 살았다. 실종 당시 만 3살이었던 상애씨는 자신의 이름을 ‘문성애’로 잘못 기억하고 있었다. 본명이 윤상애였다는 사실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여파로 미국 버몬트 주(州) 에 거주하는 윤씨가 한국을 찾을 수 없어 이번 상봉은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어머니 이씨는 “딸을 못 찾았으면 눈 감고 못 죽었을 텐데 이제 소원이 없다. 이렇게라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했다.

이들이 기적적으로 상봉한 것을 올해 1월부터 경찰청·외교부·보건복지부가 합동으로 시행하는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 덕분이다. 이 제도로 상애씨 같은 해외 입양인이 국내에 방문하지 않고 재외공관에서 유전자를 채취해 경찰청으로 보낼 수 있게 됐다.

 

상애씨는 미국 보스턴 총영사관을 통해 유전자를 국내로 보냈고,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이씨의 친딸임이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14개국 재외공관 34곳에서 해외 입양인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를 시행한다. 34곳 재외공관 관내 해외 입양인만 약 16만 7000명에 달한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장기실종자 발견은 실종자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이 담긴 숙원과제”라며 “이번 상봉이 더 많은 실종아동을 찾게 되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경찰은 장기실종아동 발견을 위하여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

 

.

WWW.AHAIDEA.COM
4065 CHESSWOOD DR. NORTH YORK, ONTARIO,M3J 2R8,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20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