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CA
ON

 


어느 겨울밤에 

 

 

 

어디선가 
장작 패는 소리가 들리자, 
또다시 밤이 길어졌다.

 

가래떡을 썰 듯 아무리 썰어내도
좀처럼 줄어들지가 않았다.

 

떡국으로도, 떡라면으로도
끓여먹을 수 없는 밤.

 

시계초침소리에 째깍! 째깍! 
잘려나간 수잠*들이 뒤척이더니
그날 밤을 데리고 왔다.

 

독불장군 좀비들한테 이유 불문 끌려가 
난타북이 된 알몸의 밤이었다. 

 

맞으면서도 잠들고, 
잠자면서도 두드려 맞으면서
자유를 꿈꾸던 악몽의 밤이었다. 

 

그때, 
망나니의 칼춤이 되어 
쏟아지는 잠을 단칼에 내려치던,
그 살수(殺手)*놈들.

 

그 놈들은 아직도 
눈이 시퍼렇게 살아있을까? 살아서, 
이 밤에도 잘 자고 있을까?

 

먼동이 터오듯
훤히 밝아오는 그날의 기억들이
겨울밤처럼 길어갔다.


 
(2020.1. 24)

 

* 수잠 : 깊이 들지 않은 잠, 겉잠, 선잠
* 살수(殺手) : 망나니, 죄인을 죽이던 사람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WWW.AHAIDEA.COM
4065 CHESSWOOD DR. NORTH YORK, ONTARIO,M3J 2R8,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20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