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CA
ON
오늘의 TOPIC
Hwanghyunsoo
jny0801
2021-06-21
713 canada 429 korea JUN 21

  # Country, Other Total Cases New Cases Total Deaths New Deaths Total Recovered New Recovered Active Cases Serious, Critical Tot Cases/ 1M pop Deaths/ 1M pop Total Tests Tests/ 1M pop Population   World 179,245,896 +295,739 3,881,920 +6,263 163,804,781 +328,663 11,559,195 82,632 22,996 498.0       1 USA 34,406,001 +4,422 617,166 +86 28,711,315 +16,472 5,077,520 3,959 103,358 1,854 499,061,725 1,499,218 332,881,410 2 India 29,934,361 +53,009 388,164 +1,113 28,836,529 +78,082 709,668 8,944 21,487 279 391,019,083 280,678 1,393,123,813 3 Brazil 17,927,928 +44,178 501,918 +1,050 16,220,238 +36,389 1,205,772 8,318 83,767 2,345 52,714,701 246,306 214,021,488 4 France 5,757,311 +1,815 110,738 +14 5,556,600 +1,189 89,973 1,703 88,014 1,693 90,785,682 1,387,875 65,413,436 5 Turkey 5,370,299 +5,091 49,185 +63 5,232,638 +4,219 88,476 813 63,020 577 58,552,783 687,107 85,216,400 6 Russia 5,316,826 +17,611 129,361 +450 4,869,972 +8,629 317,493 2,300 36,418 886 144,800,000 991,814 145,995,108 7 UK 4,630,040 +9,284 127,976 +6 4,301,985 +2,150 200,079 210 67,858 1,876 200,024,844 2,931,573 68,231,235 8 Argentina 4,268,789 +10,395 89,043 +301 3,890,213 +22,108 289,533 7,366 93,620 1,953 15,840,430 347,402 45,596,869 9 Italy 4,252,976 +881 127,270 +17 4,037,996 +2,304 87,710 389 70,442 2,108 69,916,221 1,158,021 60,375,626 10 Colombia 3,945,166 +27,818 99,934 +599 3,667,161 +22,874 178,071 8,155 76,743 1,944 18,849,191 366,664 51,407,201 11 Spain 3,757,442   80,652   3,544,205   132,585 793 80,335 1,724 51,240,666 1,095,534 46,772,329 12 Germany 3,730,115 +558 90,966 +13 3,603,000 +1,800 36,149 1,210 44,383 1,082 63,091,197 750,698 84,043,420 13 Iran 3,095,135 +8,161 82,965 +111 2,748,320 +12,307 263,850 3,279 36,400 976 22,321,457 262,508 85,031,673 14 Poland 2,878,767 +133 74,828 +5 2,650,476 +282 153,463 238 76,145 1,979 16,962,988 448,680 37,806,425 15 Mexico 2,475,705 +3,964 231,151 +192 1,969,137 +2,435 275,417 4,798 19,008 1,775 7,326,525 56,253 130,242,389 16 Ukraine 2,229,523 +479 52,016 +24 2,151,463 +755 26,044 177 51,278 1,196 10,670,072 245,409 43,478,776 17 Peru 2,029,625 +2,896 190,425 +223 N/A N/A N/A 2,521 60,739 5,699 13,773,500 412,189 33,415,488 18 Indonesia 1,989,909 +13,737 54,662 +371 1,792,528 +6,385 142,719   7,201 198 18,670,621 67,569 276,319,852 19 South Africa 1,823,319 +13,155 58,702 +112 1,647,503 +6,654 117,114 546 30,373 978 12,549,484 209,049 60,031,215 20 Netherlands 1,678,983 +701 17,726 +1 1,601,923 +4,146 59,334 207 97,777 1,032 14,596,733 850,051 17,171,601 21 Czechia 1,666,025 +63 30,280   1,633,162 +6 2,583 14 155,294 2,822 27,904,159 2,601,003 10,728,229 22 Chile 1,517,018 +5,743 31,513 +121 1,445,703 +6,521 39,802 3,230 78,704 1,635 16,433,977 852,609 19,274,924 23 Canada 1,408,836 +713 26,076 +22 1,371,000 +1,156 11,760 567 37,014 685 36,111,298 948,744 38,062,227 24 Philippines 1,359,015 +5,803 23,621 +84 1,277,715 +7,652 57,679 2,029 12,244 213 14,339,573 129,197 110,990,067 25 Iraq 1,287,465 +4,160 16,885 +25 1,200,103 +3,989 70,477 535 31,331 411 11,269,612 274,252 41,092,142 26 Sweden 1,084,636   14,537   1,046,065 +5,487 24,034 72 106,753 1,431 10,574,760 1,040,801 10,160,214 27 Romania 1,080,256 +53 32,326 +2 1,045,122 +178 2,808 161 56,519 1,691 9,575,533 500,992 19,113,131 28 Belgium 1,079,084 +405 25,132 +7 1,013,229 +2,759 40,723 212 92,717 2,159 14,771,698 1,269,214 11,638,463 29 Pakistan 948,268 +1,050 21,977 +37 892,319 +2,532 33,972 2,330 4,214 98 14,113,670 62,719 225,028,629 30 Portugal 865,050 +941 17,065 +3 819,688 +364 28,297 97 85,077 1,678 12,598,069 1,239,007 10,167,874 31 Bangladesh 851,668 +3,641 13,548 +82 782,655 +2,509 55,465 1,184 5,122 81 6,327,734 38,056 166,275,884 32 Israel 839,867 +37 6,428   833,061   378 24 90,057 689 14,758,111 1,582,470 9,326,000 33 Hungary 807,428   29,950   734,627   42,851 43 83,788 3,108 6,033,519 626,107 9,636,563 34 Japan 783,978 +1,497 14,400 +35 748,631 +2,200 20,947 714 6,217 114 15,815,670 125,421 126,100,939 35 Jordan 746,480 +502 9,662 +6 730,185 +522 6,633 470 72,466 938 7,677,570 745,317 10,301,076 36 Serbia 715,753 +60 7,001 +4 705,705 +223 3,047 16 82,240 804 4,335,783 498,181 8,703,230 37 Switzerland 701,627   10,869   674,103   16,655 65 80,500 1,247 8,084,820 927,598 8,715,863 38 Malaysia 696,408 +5,293 4,408 +60 628,185 +5,941 63,815 880 21,254 135 13,849,262 422,663 32,766,663 39 Austria 649,576 +131 10,680 +1 636,125 +239 2,771 84 71,728 1,179 51,082,866 5,640,688 9,056,141 40 Nepal 621,056 +1,421 8,726 +51 556,798 +3,456 55,532   20,952 294 3,269,266 110,290 29,642,399 41 UAE 612,029 +1,850 1,757 +5 591,061 +1,826 19,211   61,167 176 55,047,451 5,501,509 10,005,882 42 Lebanon 543,505 +134 7,822 +3 529,618   6,065 67 79,977 1,151 4,599,186 676,770 6,795,791 43 Morocco 526,651 +288 9,238 +1 513,681 +299 3,732 107 14,107 247 6,713,760 179,833 37,333,373 44 Saudi Arabia 474,191 +1,079 7,677 +14 455,618 +1,214 10,896 1,516 13,419 217 20,961,776 593,191 35,337,309 45 Ecuador 446,441 +855 21,293 +9 415,508 +7,996 9,640 456 24,938 1,189 1,498,995 83,735 17,901,731 46 Bulgaria 421,032 +27 17,990 +1 392,816 +7 10,226 207 61,040 2,608 3,066,606 444,586 6,897,668 47 Bolivia 420,961 +1,648 16,088 +79 337,136 +1,851 67,737 200 35,594 1,360 1,714,208 144,942 11,826,831 48 Greece 418,342 +247 12,542 +14 399,006 +1,348 6,794 296 40,327 1,209 10,309,057 993,773 10,373,656 49 Belarus 410,678 +582 3,044 +9 403,758 +882 3,876   43,475 322 6,645,103 703,460 9,446,310 50 Kazakhstan 408,650 +1,119 4,234 +8 384,077 +838 20,339 221 21,515 223 11,575,012 609,411 18,993,759 51 Paraguay 406,220 +1,145 11,633 +112 343,959 +2,695 50,628 571 56,285 1,612 1,465,348 203,035 7,217,201 52 Panama 393,727 +583 6,475 +7 376,761 +546 10,491 105 89,885 1,478 2,877,925 657,010 4,380,339 53 Slovakia 391,325 +28 12,492 +6 377,950 +88 883 36 71,642 2,287 2,919,944 534,572 5,462,205 54 Tunisia 382,950 +1,775 14,038 +78 332,962 +1,052 35,950 424 32,078 1,176 1,611,363 134,976 11,938,180 55 Croatia 359,173 +58 8,174 +5 350,402 +122 597 25 88,018 2,003 2,110,485 517,187 4,080,697 56 Georgia 358,881 +521 5,160 +12 344,748 +911 8,973   90,132 1,296 5,544,625 1,392,512 3,981,742 57 Uruguay 354,865 +1,488 5,271 +30 323,494 +3,147 26,100 395 101,815 1,512 2,664,363 764,438 3,485,389 58 Costa Rica 350,630   4,473   272,128   74,029 472 68,228 870 1,387,706 270,029 5,139,107 59 Kuwait 339,032 +1,661 1,870 +8 319,885 +1,466 17,277 204 78,270 432 2,837,466 655,068 4,331,559 60 Azerbaijan 335,493 +56 4,962 +1 329,550 +88 981   32,803 485 3,675,862 359,407 10,227,566 61 Dominican Republic 316,787 +972 3,756 +2 258,173 +1,139 54,858 465 28,922 343 1,662,425 151,777 10,953,094 62 Palestine 312,673 +68 3,551 +1 306,240   2,882 9 59,949 681 1,875,964 359,680 5,215,647 63 Denmark 291,652 +189 2,530   284,211 +624 4,911 19 50,181 435 65,328,313 11,240,332 5,811,956 64 Guatemala 280,507 +560 8,694 +49 253,940 +945 17,873 5 15,383 477 1,534,801 84,167 18,235,251 65 Lithuania 278,379 +50 4,366 +2 265,587 +80 8,426 62 103,665 1,626 3,678,603 1,369,868 2,685,370 66 Egypt 277,288 +532 15,859 +30 205,613 +456 55,816 90 2,661 152 2,869,589 27,540 104,196,048 67 Ethiopia 275,194 +158 4,283 +3 254,948 +652 15,963 201 2,338 36 2,824,993 24,001 117,705,404 68 Ireland 269,048 +288 4,941   252,945 +524 11,162 15 53,906 990 4,729,538 947,594 4,991,102 69 Bahrain 262,892 +465 1,306 +9 253,910 +1,062 7,676 165 149,511 743 4,911,205 2,793,074 1,758,351 70 Venezuela 260,740 +1,327 2,958 +15 240,933 +1,453 16,849 287 9,195 104 3,359,014 118,451 28,357,800 71 Slovenia 256,982 +26 4,412   250,970 +157 1,600 34 123,596 2,122 1,331,834 640,547 2,079,215 72 Moldova 256,140 +37 6,170 +2 249,177 +48 793 54 63,639 1,533 1,212,930 301,359 4,024,871 73 Honduras 253,128 +1,162 6,759 +11 91,650 +182 154,719 542 25,170 672 769,963 76,562 10,056,678 74 Oman 248,043 +1,637 2,710 +27 218,841 +4,961 26,492 414 47,412 518 1,550,000 296,274 5,231,648 75 Sri Lanka 239,689 +2,028 2,581 +47 201,389 +1,996 35,719   11,148 120 3,743,577 174,118 21,500,189 76 Armenia 224,227 +60 4,498 +2 216,049 +50 3,680   75,533 1,515 1,149,863 387,341 2,968,609 77 Qatar 220,800 +107 583 +1 218,244 +146 1,973 76 78,638 208 2,116,093 753,647 2,807,805 78 Thailand 218,131 +3,682 1,629 +20 183,759 +2,401 32,743 1,343 3,118 23 8,129,670 116,189 69,969,644 79 Bosnia and Herzegovina 204,814   9,630   179,858   15,326   62,807 2,953 1,022,709 313,617 3,261,014 80 Libya 190,748 +322 3,174 +1 176,217 +294 11,357   27,400 456 1,088,962 156,425 6,961,550 81 Kenya 179,075 +283 3,456 +9 122,704 +73 52,915 113 3,261 63 1,904,519 34,683 54,912,638 82 Cuba 167,804 +1,436 1,159 +11 158,488 +1,203 8,157 146 14,824 102 4,795,796 423,660 11,319,914 83 Nigeria 167,206   2,117   163,557 +7 1,532 11 792 10 2,231,409 10,572 211,058,853 84 North Macedonia 155,624 +8 5,475   149,862 +72 287 25 74,701 2,628 854,673 410,251 2,083,291 85 S. Korea 151,149 +429 2,002 +5 142,899 +514 6,248 146 2,946 39 10,335,634 201,427 51,311,943 86 Myanmar 148,022 +407 3,262 +4 133,606 +79 11,154

Hwanghyunsoo
budongsancanada
2021-06-18
조성훈 온주의원 교통부 부장관 입각

*<속보>조성훈 온주의원 내각에 입각…교통부 부장관(Associate Minister of Transportation)에 임명…덕 포드 온주총리 개각 단행… 온주 재무차관보로 있던 조성훈 의원 교통부 부장관에 전격 발탁… 말많던 장기요양원장관 메릴리 풀러튼 대신 로드 필립스 전 재무장관 다시 복귀… https://www.cp24.com/news/ford-government-shuffles-cabinet-phillips-back-replacing-fullerton-as-ltc-minister-1.5476402      *<온타리오 주정부 새 내각 명단> Full list: ·         Jill Dunlop, MPP for Simcoe North, becomes Minister of Colleges and Universities. ·         Dr. Merrilee Fullerton, MPP for Kanata-Carleton, becomes Minister of Children, Community and Social Services. ·         Parm Gill, MPP for Milton, becomes Minister of Citizenship and Multiculturalism. ·         Rod Phillips, MPP for Ajax, becomes Minister of Long-Term Care. ·         Dave Piccini, MPP for Northumberland-Peterborough South, becomes Minister of Environment. ·         Greg Rickford, MPP for Kenora-Rainy River, assumes a merged role as Minister of Northern Development, Mining, Natural Resources and Forestry, as well as Indigenous Affairs. This new northern and economic focused ministry will enhance development potential and sustainability in the North. Energy will transfer to a new separate ministry. ·         Todd Smith, MPP for Bay of Quinte, becomes Minister of Energy. ·         Ross Romano, MPP for Sault Ste. Marie, becomes Minister of Government and Consumer Services. ·         Prabmeet Singh Sarkaria, MPP for Brampton South, becomes President of the Treasury Board. ·         Kinga Surma, MPP for Etobicoke Centre, becomes Minister of Infrastructure. ·         Lisa Thompson, MPP for Huron Bruce, becomes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         Stan Cho, MPP for Willowdale, becomes Associate Minister of Transportation, reporting to Minister Mulroney. ·         Jane McKenna, MPP for Burlington, becomes Associate Minister of Children and Women’s Issues, reporting to Minister Fullerton. ·         Nina Tangri, MPP for Mississauga Streetsville, becomes Associate Minister of Small Business and Red Tape, reporting to Minister Fedeli. ·         Kaleed Rasheed, MPP for Mississauga East-Cooksville, becomes Associate Minister of Digital Government, reporting to Minister Bethlenfalvy.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budongsancanada
2021-06-17
“코로나로 과열된 주택시장, 백신접종과 함께 예년 수준으로”

  캐나다부동산협회(CREA), 5월 수요-공급-가격 하락…2개월 연속 둔화    코로나로 과열된 전국 주택시장이 백신접종과 함께 둔화하는 조짐을 보였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주택시장이 여전히 호황이지만 지난 5월 수요 및 공급, 평균가격 모두 하락하면서 2개월 연속 둔화 신호가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CREA는 “오퍼에 대한 피로감, 구매자들의 좌절,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주택구입 시급성이 사라지면서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CREA에 따르면 이 기간 전국의 주택거래는 5만6,156채로 전월 대비 7.4% 감소했다. 전달의 11% 급감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이 기간 거래주택의 평균가격도 전월 대비 1.1% 하락했다. 그럼에도 CREA는 “주택활동이 여전히 활발하다”고 밝혔으며, 지난 3월의 역대 최고 기록과는 달리 작년 하반기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월간 매매 활동 둔화는 전체 시장의 80%에서 나타났고, 특히 대부분의 주요 도시에서 관찰됐다.    물론 코로나 초기의 봉쇄로 1990년대 후반 이후 최악의 거래를 기록했던 작년 5월과 비교하면 올해 실제거래(계절적 요인 미반영)가 103% 증가한 것이나 의미 없는 수치다.    이와 관련 CREA는 “전국 주택시장은 여전히 ??활기를 띄고 있지만, 2개월 연속 수요, 공급, 가격 측면에서 둔화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CREA에 따르면 지난 5월 신규매물은 전달보다 6.4% 감소했으며, 전체 시장의 약 70%에서 매물의 둔화로 공급이 위축되고 있다.    CREA는 “점점 더 많은 바이어들 사이에서 오퍼 피로와 좌절에 대한 일화들이 나오고 있다. 또한 코로나 방역을 위한 긴급 봉쇄도 사라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캐나다는 장기간 봉쇄에서 속속 벗어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올해 말에는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올 희망의 빛이 보인다.      CREA에 따르면 이 기간 전국 주택 평균가격은 68만8,000달러로 전달에 비해 약 1% 하락했지만 작년보다는 38.4% 올랐다.    CREA는 "이제 팬데믹 터널 끝에 빛이 보이고 있어 올 여름에는 우리들의 삶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주택시장도 예년의 상태로 회귀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CREA는 올해 주택시장이 새로운 기록을 세울 것이라며, 지난 수개월 시장의 추세와 낮은 모기지율로 인해 거래는 68만2,900채, 가격은 67만7,775달러(19.3% 상승)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김효태 부장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ywlee
2021-06-17
꼰대는 서럽다-세대교체의 물결 속에

  ▲한국 제1야당 대표에 당선된 이준석(36)씨    한국처럼 새로운 말을 잘 만드는 나라도 드물 것이다. '먹는 방송'의 줄임말인 ‘먹방(Mukbang)’, 가진 자가 약자에게 위력(威力)을 휘두르는 ‘갑질(Gapjil), 가족경영 대기업 '재벌(Chaebol)' 등은 외국언론이 한국관련 기사를 쓸 때 그대로 인용하는 공용어가 됐다. 세계에서 한국에만 존재하는 형태로, 다른 단어로는 대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영국 인디펜던트지는 개념 없는 중년 남성을 뜻하는 ‘개저씨(Gaejeossi)’라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비슷한 개념으로 ‘꼰대’라는 단어도 소개됐다. 2019년 BBC는 ‘오늘의 단어’로 ‘꼰대(Kkondae)'를 선정했다. BBC는 “이런 사람을 알고 있나요?”라는 제목과 함께 꼰대는 “항상 자신이 옳다고 믿는 나이 많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지 이코노미스트는 꼰대가 한국어로 ‘거들먹거리는 노년'이라는 뜻이라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나이와 성(性), 근속연수에 따라 직장 위계질서가 악명높다. 이를 못마땅히 여긴 젊은 세대들이 곳곳에서 이의를 제기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0…꼰대는 노인이나 기성세대, 선생을 뜻하는 은어이자 비칭(卑稱)으로 사고방식이 고리타분하고   권위주의적인 사람을 뜻한다. 영어로는 has-been(한물 간 사람), fogey(고루한 사람) 정도로 번역될 수 있으나 ‘타인을 무조건 하대(下待)하는 노년층'을 총칭하는 말로 Kkondae를 그대로 사용하기도 한다.    꼰대의 어원은 분명치 않지만 속설엔 두가지가 꼽힌다. 첫째 번데기의 경상도 사투리인 ‘꼰데기'가 어원이란 주장이다. 번데기처럼 주름이 자글자글한 늙은이란 의미에서 꼰데기라 부르다가 꼰대가 되었다는 것이다. 두 번째 주장은, 프랑스어로 콩테(Comte)를 일본식으로 부른 게 꼰대라는 것인데, 일제시절 이완용 등 친일파들이 백작(伯爵) 작위를 수여받으며 자신을 꼰대라 자랑스레 칭한데서 유래했다는 것이다. 백작이 바로 콩테다.    어쨌거나 부정적인 어감의 꼰대는 자신의 생각에 강한 확신을 갖고 상대에게 도덕과 복종을 강요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이런 사람들의 특징은 이기주의에 사로잡혀 절대로 자기주장을 굽히지 않고 남이 하는 일을 못마땅해 하며 사사건건 참견하고 잔소리를 늘어놓기 일쑤다. 입만 열었다 하면 “요즘 젊은 것들은 예의가 없어”라며 혀를 차고, 강한 사람에게는 약하고 약자에게는 가혹할 정도로 강하게 군림하려 든다.     0…시도 때도 없이 자신을 과시하며 “나때는 말이야”를 반복하고 교훈적인 이야기도 자신의 취향에  따라 취사선택해서 들으며 기성세대와 상위계급에 절대 복종을 강요하는 반면, 젊은층이나 사회적 약자는 소통을 아예 거부하려 든다. 이래서 ‘젊은 것’들은 꼰대가 다가오면 슬슬 자리를 피한다.       꼰대는 상대가 자신과 다른 것을 인정하지 못하고 꼭 가르치려 들며, 취향도 자신에게 맞춰야 한다.  잘못을 지적하고 설득하려고 하면 이를 아예 무시하거나 확대 해석하며 상대방이 자신을 깔본다고 여긴다.    꼰대와 대비되는 계층이 요즘 유행하는 MZ세대이다. 이는 1980년대 초~2000년대 초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최신 트렌드와 남과 다른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특징을 보인다.   0…최근 한국의 제1야당 대표에 MZ세대인 36세 청년(이준석)이 당선됐다. 정치입문 10년 만에 '0선 중진'에서 거대 보수야당 대표로 당선된 그를 두고 한국사회 전체가 떠들썩하다. 헌정 사상 최초로 30대 청년이 보수야당 당수가 됨으로써 기존 정치권의 ‘꼰대 문법’에서 탈피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다.       그는 10년 전 박근혜 한나라당 비대위원장의 영입으로 만 26세 나이에 정치권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래서 ‘박근혜 키즈’라 불린다. 하지만 2016년 탄핵정국을 기점으로 박근혜에 비판적 목소리를 냈고 결국 당을 떠났다가 지난해 다시 돌아왔다. 그는 자신을 영입한 박근혜에 감사하지만 탄핵은 정당했다는 입장으로 정리했다.    그는 ‘스펙’이 화려하다. 과학고-하버드대 경제학 & 컴퓨터과학 전공, 벤처기업 창업, 26세 정계 입문,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대중적 인기, ‘2030 유세차량'으로 서울시장 보선 승리 역할… 그래서인지 민심과 당심의 압도적 지지로 4~5선 중진의원과 유명 여성정치인을 제치고 당 대표로 선출됐다. 세상은 확실히 변화를 택했다.   0…그는 저소득층 청소년의 학습을 돕는 '배움을 나누는 사람들'이라는 공익단체를 이끌기도 했다. 이런 그이기에 고루해빠진 꼰대들이 우글거리는 보수야당에서 그나마 희망을 보게 한다. 비록 보수정당 대표이지만 이전과는 다를 것으로 기대하는 이유다. 구태의연하게 국정 발목 잡기에만 몰두하지는 않을 것이라 전망해본다.    그는 특히 ‘공정’을 강조한다. 일각에서는 이 개념이 엘리트주의에서 비롯된 허황한 뜬구름이라고 비판한다. 이 세상은 애당초 출발부터가 공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생각을 갖고 있다는 자체에 희망을 걸어본다.            다만 경륜이 절대부족한 그가 어떻게 당을 끌고 갈 것인지 불안하다. 노회한 꼰대들이 버티고 있는 보수 정치판에서 30대 순진한 청년이 일으킨 찻잔 속의 태풍으로 끝날지, 아니면 거대한 담론을 이끌어낼지 흥미롭다.   0…이런 현실들을 보면서 나도 이젠 한물 간 세대구나 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옛 사고에 집착하고 아이들에게도 걸핏하면 잔소리를 늘어놓는다. 눈에 보이는게 모두 성에 차질 않는다.    꼰대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세태에 뒤쳐지지 않게 부지런히 노력해야 한다. 육체 수명은 길어지고 시대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데 사고방식은 수십년 전 그대로 머물러 있다간 영락없이 꼰대 신세를 면할 수 없다. 이래저래 꼰대는 서럽다. (사장)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budongsancanada
2021-06-17
전국 주택신축(5월) 전달보다 늘어…콘도 등 다가구 증가 영향

  CMHC, 연환산 27만5,916채 3.2%↑…콘도, 아파트, 타운하우스 급증    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콘도 등의 다가구 프로젝트의 활기에 힘입어 증가했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5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7만5,916채로 전달의 26만7,449채에서 3.2% 늘어났다.      이 기간 도시별로는 토론토에서 연환산 3만965채가 신축돼 전달보다 8% 감소했지만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밴쿠버 3만601채(60%↑), 몬트리올 2만7,952채(29%↓) 등이 이었다.    주별로는 온타리오에서 같은 기간 총 9만2,157채(9%↓) 신축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CMHC에 따르면 5월에 도시의 신축은 25만4,647채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 증가했다. 특히 콘도, 아파트, 타운하우스 등의 다세대 신축이 19만530채로 작년대비 10.9% 급증했다. 반면 단독주택은 6만4,117채에 그쳐 연간 18% 급감했다.    이 기간 농촌지역 신축은 계절적으로 조정된 2만1,269채로 추정됐다.    한편, 같은 기간 6개월 이동평균 신축은 28만779채로 지난 4월(27만8,462채)에 이어 증가세를 지켰다.    CMHC는 “지난달 도시 지역에서 다가구 신축이 활발했으나 단독주택은 부진한 편이었다. 특히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얼 등이 지난 1분기의 역대 최고수준에서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김효태 부장 | [email protected])    

Hwanghyunsoo
Hwanghyunsoo
2021-06-17
‘아홉 구멍의 이치’를 깨달을 나이

   나이가 55세쯤 되었을 무렵, 환갑이 되면 하고픈 일이 있었다. 뭐 그렇게 대단한 것도 아니라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북미에 살고 있는 초등학교 동창생들끼리 한번 모여 술 한잔 하며 옛 추억도 끄집어내고 흰소리도 좀 해보자는 거다. 나름 괜찮은 아이디어다 싶어서 이야기를 꺼내 봤더니 모두들 ‘좋지!’ 하고 약속들을 했지만, 그 뒤 환갑은 쏜살같이 지나가 버렸고 약속은 공염불이 돼버렸다. 그때, ‘아, 나이 들어가니, 세월이 이렇게 빨리 가는거구나’ 하고, 이번에는 그 계획을 멀찌감치 10년 뒤인 칠순으로 미루어 잡았다. 그런데 세월은 야금야금 지나 조금 있으면 칠순이 다 돼 가는데, ‘야, 우리 만나기로 했던 거, 어떻게 됐어’하며 물어 오는 친구조차 없다. 가만히 보니 건강도 형편들도 옛 같지 않아서 말 꺼냈다가 “아, 그거! 없던 일로 하자”라고 할까 봐 눈치만 보고 있다.  나에게는 아직도 연락되는 초등학교 동창생이 뉴욕에 4명, 뉴저지 1명 그리고 세인트루이스에 1명, 아틀랜타 1명, 로스앤젤레스에 1명, 저 멀리 브라질 상파울루에도 1명이 살고 있다. 물론 수시로 카톡을 하며 지내는 이들도 있지만, 대개는 연말 정산하듯 1년에 한두 번 연락하는 사이지만 말이다. 그러니까 칠순이 되는 해에 부부 동반으로 고국에 모여 같이 여행도 다니고 한국에 있는 옛 동창들도 다 같이 만나면 얼마나 좋은가?  한국 나이로 칠십을 칠순이라고 하고 고희라고도 한다. 고희(古稀)는 ‘옛 고’에 ‘드물 희’ 자를 써, ‘예전부터 흔한 일이 아니다’라는 뜻을 가졌다. 하지만, 요즘 같이 백세 시대에 나이 칠십을 ‘고희’라 하는 건 좀 쑥스럽다. 특히 토론토 같은 북미에서는 70세 생일이라고 ‘고희연’ 같은 잔치를 하는 걸 본 적이 없다.  공자는 나이 칠십을 종심(從心)이라 했다. 從心所欲 不踰矩(종심소욕 불유구),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하여도 법도를 넘어서거나 어긋나지 않았다’에서 앞 자만 따내어 ‘종심’이라 칭했다. 쫓을 종(從), 마음 심(心)을 써 제 맘대로 말하거나 행동하여도 사회적으로 나름 인정받는다는 말이다.  공자가 제 나라 국경을 지나다가 뽕을 따는 두 여인을 보았는데 동쪽에서 뽕 따는 여인은 얼굴이 구슬처럼 아름답고, 서쪽에서 뽕을 따는 여인은 박색이었다. 공자가 이 광경을 보고 농을 하기를 '동지박 서지박(東枝璞 西枝縛)'이로다. 즉 동쪽 가지는 구슬 박(璞)이고 서쪽 가지는 얽은 박(縛)이라는 뜻이다. 이러자 서쪽 여인이 공자를 힐끗 보더니 '건순노치칠일절양지상, 이백어면천하명문지상(乾脣露齒七日絶糧之相, 耳白於面天下名文之相)'이라고 의미 심장한 말로 재치 있게 받아넘긴다. 즉, ‘입술이 바짝 마르고 이빨이 툭 튀어나온 게 7일 굶은 상인데, 귀가 얼굴색보다 흰 걸 보니 문장만은 천하에 알려질만 하겠군요’라고 공자의 관상을 한눈에 말한다. 공자는 머리에 상투를 얹고 수염을 기르고 긴 도포를 입으며 양손을 공손히 모아 근엄한 모습으로 알려졌지만, 사실 그의 머리는 정수리가 움푹 들어간 절구 모양이라 하여 '니구'라는 아명을 지었다는 설이 있을 정도로 인물이 그저 그랬다.       아무튼 공자는 실없이 던진 농으로 여인으로부터 무안을 당하고 황급히 길을 재촉하다가 국경 지대서 제 나라 수비 군사에게 잡힌다. 천하의 대성현을 몰라본 군사는 확인하는 차원에서 공자를 심문한다. "선생이 노나라 성현 공자라면 보통 사람과 다른 비범한 데가 있을 터인데, 구멍이 아홉 개 뚫린 구술을 명주실로 한번 만에 꿰어 보라"고 하였다. 연 나흘을 애써 해 보았으나 결과는 실패였다. 공자는 이런저런 궁리를 하다, 나흘 전에 만난 뽕 따던 여인이 생각나 제자를 마을로 보내 찾아 보라고 한다. 제자는 마을로 찾아가 여인을 만나 저간의 사정을 말하자 여인은 얇은 양가죽에 밀의사(蜜蟻絲)라는 글자를 적어 주었다. 글을 받아 본 공자는 또 한 번 탄복하며 꿀과 개미 한 마리와 실을 가져오게 하였다. 개미 뒷다리에 명주실을 묶어 놓고 구술 구멍에 꿀을 발라서 하룻밤을 지내니 개미가 구술을 다 꿰어 놓았다.  그날은 공자가 끼니를 거른 지 7일째 되는 날이었다. 공자는 여인의 말에 깊이 감동하고 ‘사물에 대한 깨우침’인 격물치지(格物致知)를 터득하게 된다. 자신의 지혜가 한 여인의 지혜보다 못하다는 것을 깨달은 공자는 ‘격물치지’의 논리를 정립하여 70세가 되어서야 여인이 말한 ‘아홉 개의 구멍에 대한 이치’를 깨달았다. 사람은 아홉 개의 구멍을 가지고 태어나서 두 눈으로 바로 보고, 두 귀로 바로 듣고, 콧구멍으로 냄새를 판단하고, 입으로는 바르고 맑은 소리를 내고, 두 구멍으로는 대소변을 막힘 없이 배설한다는 아홉 개 구멍의 이치를 70세가 되어서야 알았다고 해서, 이 나이를 '從心所慾 不踰矩(종심소욕 불유구)'라 하였고 이런 지혜를 암시해준 이름 모르는 여인을 스승이라 생각하며 산다.     내가 신입사원 시절에 쓴소리를 잘해 보도국에서 쫓겨나 우리 부서로 유배(?) 온 기인 같은 기자 선배가 있었다. 날 좋아해 이런저런 이바구를 해주곤 했는데, “사람 몸에는 눈, 귀, 코, 입 등의 아홉 개의 구멍이 있어. 나이가 들면서 건강하게 살려면 이 구멍들을 잘 닦아줘야 해. 이 아홉 구멍이 듣기도, 보기도, 먹기도, 말하기도, 싸기도 하거든. 그러니 얼마나 중요한 거야. 이 구멍을 잘 관리하고 조심해야 되는데 사람들은 그걸 잘 몰라”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 당시에는 무슨 말인지 몰라 그저 웃어넘겼는데 나이가 들면서 그 뜻을 조금 이해할 것 같다. 그런데 정작 내가 70세 언저리에 와 보니 ‘종심’이라는 말을 쓰기에는 좀 부끄러운 게, 가정이나 사회에 크게 보탬이 된 삶이 아닌 그저 나이만 찬 것 같아서다. 이웃을 사랑하라고 가르침을 받았지만, 나와 가족을 위해서나 기도하지 남을 위한 기도에는 아직도 여유가 없다. 나이가 들수록 고집도 점점 더 많이 늘게 되고, 습관적으로 남보다 나를 먼저 챙기는 점도 부끄러운 일이다. ‘종심’의 나이 칠십이 다 되어 가니 눈도 어두워지고, 귀도 잘 안 들리고, 하지 말아야 할 입만 앞선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youngho2017
2021-06-17
WWI 배경 영화(VIII)-'여로(旅路)'(The Voyage)(상)

   이제 1차 대전 배경 영화 시리즈의 여덟 번째로, 시대적으로 1904년부터 제1차 세계대전이 일어난 1914년까지 약 10년의 세월을 섭렵하는 멜로드라마인 '여로(旅路·The Voyage, 원제 Il Viaggio)'를 소개한다.  1974년 이탈리아 인테르필름 배급 컬러 작품. 러닝타임 102분. 주연 리처드 버튼, 소피아 로렌.    그런데 이 작품은 이탈리아 영화계의 거장 비토리오 데 시카(Vittorio de Sica, 1901~1974) 감독이 마지막으로 만든 영화인 만큼 어딘지 운명적인 상징이 전편에 감돈다. 어쩌면 데 시카는 이 작품을 만들 때 이미 스스로의 운명을 감지하고 있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註: 비토리오 데 시카 감독에 대하여는 '무기여 잘 있거라'(398회 2020.12.4) 참조.]    아무튼 영화 속으로 들어가 보자.  1904년, 성당 종소리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시칠리아 섬의 부호 브랏지가 두 아들을 남기고 죽자 변호사 돈 리보리오(다니엘 바르가스)가 가족, 친지들 앞에서 유언장의 내용을 공개한다.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동생 안토니오(이안 배넨)는 양복점의 딸 아드리아나 디 마우로(소피아 로렌)와 결혼하게 된다. 그러나 아드리아나는 그의 형인 체사레 브랏지(리처드 버튼)와 깊이 사랑하는 사이다.    아드리아나의 어머니 시뇨라 디 마우로(바바라 필라빈)는 찌든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별볼일 없는 체사레보다 안토니오가 더 낫다고 딸에게 은근히 압력을 넣는다.    칼라브리아, 메씨나에 지진과 쓰나미가 발생했다는 호외가 길거리에 뿌려진다. 이 영화는 이렇게 이탈리아 안팎의 실제 일어난 역사적 사건을 깔아가며 시대적 흐름을 조명하고 있다. [註: 이 지진은 이탈리아 남부 시칠리아 및 칼라브리아에서 1908년 12월28일 진도 7.1 규모로 발생했는데 12만3천 명의 생명을 앗아간 대지진이다. 주요 도시인 메씨나(Messina) 및 레지오 칼라브리아(Reggio Calabria)는 거의 폐허가 되었다.]    실연의 상처를 안고 고향을 등졌던 체사레가 아드리아나의 임신 소식을 듣고 찾아온다. 그러니까 고향을 떠난지 4년만이다.    드디어 아드리아나가 사내아이 난디노를 출산하는데 산파의사가 체사레에게 심장이 약해서 난산이었다고 은밀히 말해준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그녀는 충실한 안토니오의 아내이며 평화로운 가정의 주부로서 겉으로는 나무랄 바 없이 행복해 보이지만 일상은 마냥 권태롭기만 하다.    그로부터 5년 후, 객지에서 농장사업을 시작하여 크게 성공한 체사레가 동생 부부를 방문한다. 다섯 살이 된 난디노(파올로 레나)에게 카메라를 선물하고 그를 데리고 항구로 간다.    거기엔 군인들이 '아름다운 사랑의 땅, 트리폴리로!'라는 노래를 부르며 리비아의 트리폴리로 가는 배에 승선하고 있다. [註: 이 장면을 통해 1911~1913년 이탈리아가 터키 오토만 제국이 점령하고 있던 북 아프리카    리비아를 차지하기 위해 일으킨, 일련의 리비아 전쟁(Libyan War, 1911년 9월29일~1912년 10월18일)과 제1차 발칸 전쟁(First Balkan War, 1912년 10월8일~1913년 5월30일) 시기를 묘사한 것으로 보인다.]    드디어 부두에 안토니오에게 선물할 자동차가 도착한다. 체사레는 자동차 운전법을 가르쳐주며 다소 의기소침해 있는 동생 안토니오에게 "나는 행운아다. 나는 행복하다. 인생은 아름답다!"라고 매일 아침 거울을 쳐다보고 외치라고 충고한다.    그러나 어느날 형의 조언대로 인생을 기뻐하며 그 자동차를 타고 운전을 하던 안토니오는 운전 실수로 가파른 벼랑길에서 굴러 떨어져 어이없이 죽는다.    졸지에 과부가 된 아드리아나는 난디노가 학교에 첫 입학하는 날에도 대신 체사레를 보내며 두문불출 집안에 틀어박혀 있다.    체사레가 돌아왔을 때 그녀는 옥상 테라스에서 빨래를 널고 있다. 햇살에 펄럭이는 하얀 빨래와 그 속을 거니는 아드리아나의 검정옷이 마치 삶의 명암(明暗)을 묘하게 대비시키는 듯 실루엣으로 잡은 카메라웍이 돋보이는 한폭의 파스텔화 같은 장면이다.    이때 체사레가 "아이가 있는 엄마이지만 아직도 젊고 아름다운 여인인데 마치 수도원에 있는 것처럼 지내는 것은 무모하다"고 충고한다. 이에 한껏 고무된 듯 아드리아나는 체사레의 떨어진 양복단추를 시종인 클레멘티나(올가 로마넬리)에게 시키지 않고 직접 꿰매주는데….    아드리아나가 홀몸이 된 일에 일말의 책임과 가책을 느끼는 체사레는 애인 시모나(아나벨라 인콘트레라)에게 가족사업을 핑계로 결별을 선언하고 밤늦게 아드리아나 집으로 돌아온다.    병에 시달리지만 아니라고 고집을 부리는 아드리아나를 설득하여 두사람은 팔레르모의 큰 병원에서 진찰을 받기 위해 기차여행에 나선다. 병원측의 검사 결과, 그녀의 심장은 이제 얼마 더 견디지 못한다는 냉엄한 진단이 내려진다. 이때 청진기가 없던 시절이라 긴 대롱을 귀에 대고 심장을 진찰하는 장면이 이채롭다.    내친 김에 더 정밀한 검사를 위해 나폴리에 있는 전문의를 찾아간다. 아드리아나는 남겨둔 아들 난디노가 있는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성깔을 부리지만….    정밀 진단 결과 병명은 '심근팽창증'으로 심장의 우심실(右心室)이 부어있다는 것. 의사는 "불치의 병이므로 약은 없고, 믿음과 용기와 사랑만이 유일한 처방"이라며 "젊고 미래가 있으며 아들까지 두었으니 인생을 유리병 안에 가두지 말고 걷고 또 걷고 여행하라!"고 조언하는데….    그 사실을 깨달은 아드리아나는 남은 삶을 못다 이룬 사랑의 불길에 불사르려 한다. 나이트클럽에서 캉캉쇼를 즐겁게 보는 사이 그녀가 또 어지럼증이 일어나 둘은 먼저 자리를 뜬다. 이때 시숙(媤叔)과 제수(弟嫂) 사이인 관계를 알고 있는 몇몇 관객들이 입방아 거리가 생긴 듯 수근거리는 모습이 보인다. 불과 1세기 전이지만 사회적·도덕적 관념이 이렇게 달랐다. (다음 호에 계속)   ▲ '여로(The Voyage·1974)' 영화 포스터   ▲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안토니오(이안 베넨)는 아드리아나(소피아 로렌)와 결혼하지만 그녀는 그의 형인 체사레와 사랑하는 사이다.   ▲ 아드리아나의 외아들 다섯 살짜리 난디노(파올로 레나)는 체사레 삼촌으로부터 카메라를 선물받고 기뻐한다.   ▲ 안토니오(이안 베넨·오른쪽)는 형 체사레(리처드 버튼)가 사준 차를 선물받고 "…인생은 아름답다"고 외치며 삶의 의욕을 불태우지만 그만 사고로 죽는다.   ▲ 햇살에 펄럭이는 하얀 빨래 속에 비치는 검정상복을 입은 아드리아나(소피아 로렌)의 실루엣이 한폭의 파스텔화 같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chungheesoo
2021-06-17
영불 갈등의 캐나다 역사(19)

  (지난 호에 이어) 그러나 퀘벡 주의 현대화는 수 많은 장해물을 극복해야 했다. 다행히도 자유당에는 유능한 인재가 많았다. 특히 George Emile Lapalme 은 자유당의 당면과제로 문화부 건립, 대학교육 무료화, 경제개발위원회(Conseil d’orientation economique) 강화 그리고 특히 주정부-연방정부 관계부(Ministere des affaires federales-provinciales) 건립 등이다. 가장 뛰어난 인재는 Paul Gerin Lajoie 와 Rene Levesque 이었다. 다음에 설명 하겠지만 연방주의적 국가주의와 독립적 국가주의의 대립은 이 두 사람 들로부터 시작했다. Lesage 수상은 승리 후에 있었던 주정부 수상회의에서 돌아오자 마자 이런 말은 했다. 퀘벡 주가 원하는 것은 “La pleine souverainete dans les domaines qui relevent de sa competence ” (Lacoursiere,p.166). (퀘벡주의 권한 안에 있는 모든 분야에서의 자주권)이라고 했다. 이렇게 볼 때 Lesage 는 일종의 독립운동주의자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그는 강한 연방주의자이었다. Rene Levesque 는 Lesage 의 입장에 대해 이러한 말을 했다. ‘‘Je crois, peut-etre a tord que nous n’avons pas vraiment besoin du (Canada) et je crois que ce sentiments va grandir parmi les Canadiens francais.’’(Lacoursiere, p.168). (잘 모르지만 우리는 캐나다가 실제로 필요 없다. 프랑스계 캐나다인의 이러한 생각은 앞으로 더 퍼질 것이다)   5.6 퀘벡주의 조용한 혁명 조용한 퀘벡 혁명은 카톨릭 성당의 후퇴, 교육제도 개혁, 사회복지 제도 개혁, 경제기적 등으로 인한 퀘멕주의 존엄, 자부심, 자존심, 자신감회복을 의미한다.  1960년대에 와서 퀘벡의 카톨릭 종교는 전적으로 후퇴하고 말았다. 1961년에는 신부의 사복 차림을 허용했다. 그 전에는 신부는 반드시 ‘수단’이라는 신부들의 정복을 해야 했다. 이유는 성당도 사회 흐름과 보조를 맞추자는 의도였다. 1960년부터 교구(Parish)의 주민생활관련 역할이 대폭 축소되었다. 교구 기관이 관리하던 오락시설, 영화관 및 위생시설 등의 관리가 시 정부로 이양 되었다. 가장 중대한 사건은 1960년대에 소개된 피임약이었다. 1968년 7월 29일 교황 Paul 4세의 인간 생명에 대한 회칙(지침서), Encyclique Humanae Vitae를 발간하여 성적 자유를 규탄하고 유산을 금지시켰지만 퀘벡 여성은 피임약을 대대적으로 포용하며 성적 자유 운동을 펼쳤다. 동시에 퀘벡 여성의 사회 위치는 대폭 제고 되었다. 1964년에는 자산분리 결혼(Regime de la separation de biens) 제도가 도입되어 여성도 자기자산을 독자적으로 관리하게 되었다. 여성은 처음으로 미성인이 아니라는 것을 법적으로 인정한 것이다. 1968년에는 성당 외부에서의 혼인이 허용되어서 신부의 서명이 필요 없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그 때까지 성당이 독점하고 있던 교육을 일반화 하자는 운동 Mouvement laique de langue francaise 은 교육의 탈 성당화를 위해 노력했다. 결과적으로 카톨릭 성당은 교육제도 관리를 정부에 이양하고 말았다. 신 프랑스 시대부터는 성당의 병원을 포함한 의료서비스도 주정부 책임이 되었다. 또한 자선 사업도 성당이 총괄해 왔는데 이 때부터 정부의 사회 복지 서비스가 되어 성당의 역할은 축소되었다. 카톨릭 종교의 후퇴는 퀘벡 사회에 엄청난 파동을 일으켰다. 퀘벡 주민은 수 백 년 동안 주민의 결혼, 취직, 이혼 등 모든 개인 생활을 억압해온 성당에서 해방되므로 각자의 자유, 정체성, 인간의 존엄, 자존심 등을 찾았다. 특히 그들은 인간의 아름답고 새로운 창의성을 발견하고 개발했다. 교육이 탈 성당화 되므로 정부는 새로운 교육제도를 강구했다. 그리하여 정부는 교육 개혁위원회를 발족시켰다. 위원장은 필자의 모교인 Laval 대학의 부총장 Alphonse-Marie Parent 신부였다. 필자는 유학시절 Parent 부총장의 도움을 많이 받은 사람이다. 본 위원회의 건의에 따라 1964년에 교육부가 창설되었고, 또한 현 CEGEP 제도가 도입되었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leed2017
2021-06-17
원뎅이

   2020년 초가을 어느날 내게 이메일이 한 통 들어왔습니다. 보낸 사람은 한문학자 L교수. 내 수필집 몇 권을 영남대학 L교수에게 보냈는데 자기는 그 대학교에서 벌써 몇 년 전에 은퇴를 해서 이제야 책을 받게 되어 고맙다는 인삿말이었습니다.   나는 L교수와 인연이 있다고도 할 수 있고 없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있다는 것은 L교수의 친형 L박사가 13살 나이에 우리 종가의 사위로 들어왔기 때문에 나의 월북한 형의 친구가 되었습니다. L박사는 S대학을 졸업하고 유학을 다녀온 물리학 박사. 우리나라에 맨 처음으로 컴퓨터를 들여온 사람으로 널리 알려진 사람입니다.   그의 부인은 초등학교 졸업의 학력이나 두 사람은 평생 그럴 수 없이 사이가 좋아서 많은 모임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동생 L교수는 S대학에서 중국문학을 전공하고 대만, 일본, 미국 등 여러 대학의 방문교수를 지낸 분입니다.  L교수의 부인을 소개하기 위해서는 까마득한 옛날로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1949년 예안국민학교 4학년이던 나는 서울 형님댁에 가서 학교를 다녔습니다. 학교는 안암동에 있는 종암국민학교였지요. 신설동에서 살던 나는 돈암동에 사는 J라는 나와 동갑내기 소년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나와 J가 친구가 된 것은 우리집과 J의 집이 경북 안동에서 서울로 올라와 산다는 외로움이 두 집을 가깝게 만들어준 모양입니다. 그 집 맏아들인 J와 나는 동갑내기. 성격이 예의 바르고 명랑한 J는 나의 좋은 동무가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6.25 한국 전쟁이 터졌습니다. 나는 서울에서 내 고향 안동까지 500리 길을 걸어서 갔습니다. 그때 일행은 어머니와 작은형, 둘째 누나, 그리고 아버지 외가쪽으로 친척되는 신혼부부 한쌍, 이렇게 모두 6명이었습니다.   우리 일행은 큰 형님의 전송을 받으며 장호원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날이 새면 걷고 날이 저물면 잠을 자는 생활을 되풀이 하며 10일 만에 안동 땅에 도착했습니다. 안동시에서 하회마을을 국도로 가다가 오른쪽으로 꺾어 들어 얼마 안가면 J의 고향집 원뎅이가 나옵니다. 열흘 동안의 풍찬노숙에서 벗어나게 될 어머님은 어느 큰 기와 집으로 들어가시면서 “이제 다 왔구나” 좋아하시던 모습이 희미하게 떠오릅니다.  원뎅이 집은 큰 기와집이었습니다. 지금 어슴프레 내 기억에 남는 것은 그 집 앞에 큰 나무가 하나 서 있고 그 집 안채도 역동 우리집 안채 처럼 크고 넓직한데 마루 북쪽으로 문이 두개나 있어서 여름에 두 문을 열어 놓으니 무척 시원하던 것이 생각납니다.  말이 고향가는 즐거운 길이지, 열흘동안 걷다가 자고 걷다가 자고 하는 일과만 되풀이 하다가 원뎅이 천당에 들어오니 긴장이 탁 풀어지는 것 같고 모두들 “이제 집에 다 왔구나” 싶은지 그 집 어른들과도 무척 재미있게 대화를 했습니다.  안동 출신으로 서울에서 대학교수로 있는 사람들의 모임으로 동연회(同硯會)라는 모임이 하나 있습니다. 회원이 모두 200명을 넘었습니다. 내가 E대학에 가 있을 때였습니다. 한번은 동연회에서 의성 고문사 관광을 갔습니다. L교수의 부인, 즉 J의 친동생이 내 아내에게 이동렬 교수를 아느냐고 물었답니다. J의 동생도 오빠 친구인 내 이름을 기억하고 있었겠지요.  그 일이 있은 후 L교수는 영남대학에서 은퇴하면서 은퇴 기념으로 자기가 일고 있는 전국 중국문학 교수들이 각자가 애송하는 중국시 한 편씩을 부탁하여 ‘중국 명시 감상’이라는 책으로 펴냈습니다. 퍽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지요. 이 ‘중국 명시 감상’은 내 서재에서 아주 귀한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내가 통화를 하다가 L교수의 부인(J의 여동생) 안부를 물었더니 상배(喪配)를 했다는 청천벼락이었습니다. 70년 전, 내가 신설동에 살때 돈암동 J에게 가면 가끔 어린 아이로 보이던 그 명자가 벌써 죽었다는 말입니다.  이번에 한국을 나가면 원뎅이 집, 70년 전에 어머니께서 지친 몸을 끌고 “이제 다 왔구나” 하고 좋아 하시던 원뎅이 집을 가보리라고 벼르고 있었습니다. 이 말을 L교수에게 했더니 “그 원뎅이 집은 벌써 헐리고 그 집터가 경상북도 도청의 딱 중심이 되었다”는 대답이었습니다. 70년 동안 간직한 내 어린시절의 추억이랄까. 내 가슴 속에 아련한 꿈이 와르르 무너져 내려앉는 순간이었습니다.  L교수가 상배했다는 말을 들으니 내 몸속에 있는 기력이 다 빠져나가는듯 싶었습니다. 시계를 보니 내가 L교수와 통화한 시간이 한시간 반을 넘고 있었습니다. L교수는 중국문학을 전공한 박사답게 왕발(王勃)의 시 한 구절(이 세상에 지기가 있다면야 하늘 끝도 이웃 같으리: 海內存知己 天涯若比隣)을 끌어대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2020. 9. 20)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jsshon
2021-06-17
1812년 미 영 전쟁의 교훈

   1812년 미 영 전쟁 중 제 2린컨 연대에서 복무한 삼형제 군인 레오나드 하니(Leonard Haney), 마튜 하니(Matthew Haney), 제임스 하니(James Haney)의 참전용사인증 현판식이 인근 펠함(Pelham)의 한 묘지에서 거행되었다. 200여 년 전의 기록을 찾아 묘지의 주인공을 밝혀낸 사람은 4800Km나 떨어진 알라스카에 사는 고손녀 바바라 하니(B. Haney)다.  200여 년 전 병사들의 묘를 찾아 참전용사인증현판식을 거행하기 위하여 군악대와 군기의 사열식을 동원하고 시장으로부터 군의 장성, 이른바 전 동네 유지들과 주민이 다 나와 예식을 치르는 행사가 어찌나 엄숙한지 그저 경이롭기만 하였다.  삼형제의 종군이유는 단순히 생업이 위태하였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전쟁에서 사느냐 죽느냐의 문제 이전에 삶의 터전을 짓밟히는 위기를 구하기 위해 17, 18, 19세의 어린 나이로 군에 입대한 것이다. 그들이 남겼다는 입대 동기는 ‘선택할 여지가 없었다.’였다.  1812년 6월 18일에 미국(제임스 매디슨 대통령)이 영국에 선전포고를 함으로서 발발한 미 영 전쟁은 1814년 12월 24일 미국과 영국 두 나라에 명분도 이익도 아무 성과없이 ‘겐트조약’으로 끝이 났다. 1812년 미 영 전쟁의 전선은 크게 오대호지역과 캐나다전선, 대서양전선(메릴랜드), 남부전선(뉴올리언스)이었다. 캐나다지역전선은 거의 모든 영토가 이미 인디언들의 영토였으나 영국과 미국 양 진영의 경쟁에 휘말려 인디언들이 처참히 학살되는 전장이 되었던 것이다. 전쟁이 끝난 후 미 영 두 진영에서는 서로 자기네가 사상자를 적게 내고 승리하였다고 외쳤지만 그 사이에서 죽은 병사는 다 인디언이었다는 이야기가 지금도 전해진다. 미국이 노린 것은 무역봉쇄해제와 영국의 지원을 받는 인디언과의 분쟁을 종식시켜 서부개척을 쉽게 하는 것이었으며 영국령 캐나다의 장악이었다. 미국은 이리 호, 온타리오 호수를 장악하고 ‘어퍼 캐나다’의 제압에 성공하였으나 세인트로렌스 강의 수운(水運)을 통제하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몬트리올, 퀘벡의 공략은 실패하여 ‘로워 캐나다’의 제압은 이루지 못했다. 캐나다전선은 용맹을 떨치던 쇼니 인디언추장 ‘테쿰세’와 ‘아이자크 부록’ 장군이 전사한 유명한 전쟁이다. 볼티모어의 치열한 대서양전선에서는 백악관과 국회의사당이 전소되고 해안에 퍼붓는 함포사격의 불꽃이 캄캄한 밤하늘에 쏟아져 내리는 별과 같다고 읊은 미국국가 Stars and Stripe의 탄생을 가져왔다. 남부전선 뉴올리언스 전투에서는 적은 군사력으로 우세한 영국 해군을 물리치고 승리한 앤드류 잭슨 장군이 후에 미국대통령으로 선출되는 명성을 얻게 하였다. 미 영 전쟁은 로키산맥을 기준으로 캐나다 국경선을 확정하여 오늘의 지형으로 자리잡게 하였으며, 캐나다에 대한 미국의 야심은 좌절 되었다. 하지만 조금만 더 주의 깊게 들여다보면 여느 다른 전쟁보다 더욱 마음 아프게 하는 사실, 곧 영토회복에 나섰던 아메리카원주민 인디언이 가장 많이 희생된 것이다. 영국은 인디언중립국가의 건설을 약속하고 ‘테쿰세’와 동맹을 맺어 여러 전투에서 영국에 승리를 가져다 주었으나 겐트조약 이후 지켜지지 않았다. ‘테쿰세’의 전사로 인해 삶의 터전마저 빼앗긴 인디언들의 현실은 지금도 그들이 부르짖는 권리투쟁에서 열을 뿜는다. ‘앤드류 잭슨’은 대통령이 되자 우호관계를 맺어오던 인디언 주요 부족들을 계획적으로 미시시피 서부의 보호구역으로 쫓아냈다. 그들 중에는 강요된 추방을 당한 동맹군 체로키족도 있다. 미국 초대 대통령 워싱턴이 아버지가 아끼는 벚꽃나무를 자기가 베었다고 정직하게 말하는 ‘정직한 토마스’의 일화는 초등학교시절 모든 어린이들의 독본적인 교훈이었다. 그러나 조지 워싱턴(토마스)이 대통령이 되기 전 장군으로서의 행적은 동심을 무참하게 짓밟힌 듯 모멸감마저 들게 한다. 그는 이로쿼이족의 몰살을 지휘하고 그들의 마을을 철저하게 파괴함으로 이로쿼이 족들은 그를 ‘마을파괴자’라 두려워하였다. 이로쿼이족이 영국군과 동맹을 맺은 것은 이 때문이었다고 한다. 워싱턴은 죽인 이로쿼이족의 껍질을 벗겨 군장을 장식하도록 하였다고 한다. 미 영 전쟁 발발 1주일 후에 6.25사변이 있었다는 것을 새롭게 묵상한다. 육이오사변으로 세계16개국에서 유엔군이 참전하여 미군 2만여 명, 영국군 9백여 명, 캐나다군 516명이 전사하였다는 기록이다. 생업에 위기를 느껴 구원하려고 선택한 참전도 아니며 내 나라의 국익을 위한 전쟁도 아니었다. 순수한 인류 사랑과 세계평화를 위하여 귀한 목숨을 바친 그들 전몰장병들의 뜻이 더욱 고귀하고 감사할 뿐이다. 영원히 고마움을 잊을 수가 없으며 우정에 소홀해서도 안 될 것이다. 아울러 이 땅에 이민자로 사는 우리들이 잊지 말아야 될 일이 있다. 그것은 이 땅을 지키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피 흘리며 죽어 갔는가를 기억해야 할 것이다. 결코 가벼운 마음으로 쉽게 살아갈 수 있는 땅이 아니라는 걸 역사가 웅변으로 말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 지혜롭게 주인의식을 진작시켜야 될 교훈이 여기에 있다.    *겐트조약(Treaty of Ghent): 미 영 간의 휴전조약으로 1914년 12월 24일. 벨기에 겐트에서 체결함. 미 영 양국의 모든 것을 전쟁 이전의 상태로 되돌리는 것으로 양 측의 영토손실이 없도록 하는 것이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budongsancanada
2021-06-17
급락세 보이던 월세 반년 만에 상승세로…토론토는 2개월 연속↑

  코로나 백신 접종 증가로 일상 복귀에 대한 기대감 작용, 전국 임대료 ‘꿈틀’    코로나 사태로 급락세를 보이던 캐나다 전역의 평균 월세가 반년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백신접종의 증가와 함께 일상의 삶으로 복귀에 대한 기대가 전국 도시의 임대료를 꿈틀거리게 한 것이다.    따라서 현재 외곽지역에서 재택근무를 하지만 토론토 다운타운의 직장에 복귀해야 하는 이유 등으로 렌트를 고려하면 서두르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Rentals.ca와 Bullpen Research & Consulting에 따르면 지난 5월 캐나다 모든 형태의 평균 임대료는 1,708달러로 전월 대비 2% 상승했다. 작년 10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하던 월세가 처음으로 고개를 든 것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하고 값비싼 토론토 임대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1년 넘게 급락세를 보이다 지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이제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것에 대한 희망과 함께 전국의 도시들을 선도하며 상승하고 있는 것.    모든 것이 일상으로 돌아오면 캐나다는 더 많은 이민과 유학생, 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해 국경을 개방할 것이며, 임대료는 더욱 상승할 전망이다.    Bullpen은 “코로나가 전국 임대시장, 특히 토론토 같은 대도시에 큰 영향을 미쳤는데 5월 데이터는 시장의 전환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명확한 신호다”라고 밝혔다.    또한 “백신 접종의 증가와 예상되는 정상화로 인해 임차인은 월세가 오르기 전에 들어가려 한다. 토론토와 밴쿠버에서는 이 기간 모든 유형의 렌트 수요가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더 넓은 공간에 대한 임대수요는 여전히 뜨겁다. 전국 단독 주택의 월 평균 임대료는 올해 들어 계속 상승했다. 올해 1월에 2,214달러에서 5월에 2,608달러로 18%나 뛰었다.    토론토의 경우 5월 평균 월세가 1베드룸 1,833달러, 2베드룸 2,455달러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그래도 팬데믹 이전보다는 훨씬 저렴한 월세다. 전년 대비 1베드룸의 경우 12.9%, 2 베드룸은 7.5% 하락했다. 물론 월간으론 각각 0.9%, 1.9% 올랐다. (김효태 부장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JOHNCHO
2021-06-17
인과응보(Retributive Justice)(1)

   사자성어(四字成語) 에 인과응보 (因果應報)란 말이 있다(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즉 사람은 남에게 한 짓을 그대로 돌려 받는다는 말인데 그것이 이승에서 아니면 저승에서라도 꼭 돌려 받는다는 말이다. 이 말을 믿고 안 믿고는 개인마다 틀릴 수 있겠지만 보통사람들의 상식으로는 인과응보란 마땅하고 또 공정한 것이라 생각이 들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이렇게 공정하게 돌아가는 것 같지가 않고 많은 것이 비정상이고 또 불공평한 것이 많은 것 같다.    온갖 거짓과 사기, 공갈과 협박 그리고 갑질을 하며 남의 신세와 인생을 망치고 파멸시키는 사람들이 모두 그들의 행동에 대한 벌을 받는다는 것이 맞다는 증거가 적어도 이곳 세상에선 충분치 못하기에 우린 가끔씩 부조리한 세상을 한탄하며 한숨을 쉬곤 한다. 하지만 반대로 자신이 살아온 과거를 돌아볼 때 나  자신도 벌 받을만한 짓을 했는데 벌을 받지 않고 잘 지내고 있다 생각을 하면 오히려 인과응보의 원리가 사실무근일 수도 있다는 것이 사람에 따라서 다행일지도 모른다.    한가지 확실한것은 우리가 나이를 먹으며 늙어갈수록 옳은 것과 그릇된 것을 더 확실히 알게되며 그것은 우리를 좀 더 철들게 한다는 말이며 철이 들수록 우리는 올바로 살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말일 것이다. 내가 가진 재력, 위치, 권력을 이용해 남을 괴롭히고 손해를 끼치기 보다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어떤 모습으로 떠날지 모르는 우리 남은 인생을 남을 돕고 또 그들에게 이익을 끼치며 사는 아름다운 삶을 사는 것이 진정한 축복된 성공적인 삶이 아닐까?    어떻게 보면 이런 말을 하는 나 자신 역시 위선이라 할 수도 있지만 적어도 우린 그런 삶을 꿈꾸며 노력이라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성경에서도 여러번 기술하고 있는 말인데 이 세상에 의인은 하나도 없다는 구절(로마서) 즉 그 누구도 도덕적으로나 마음의 죄가 없는 사람은 없다는 말인데 다른 말로 하면 남을 함부로 판단해서도 또 정죄해서도 안된다는 말이다.    물론 물리적으로 죄를 지었다면 당연히 세상의 법대로 죄의 댓가를 치루어야 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필자가 말하려 하는 것은 도덕적, 윤리적인 죄를 말하려는 것이다. 간음하는 여자를 자신이 죄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는 돌로 치라 하는 말씀(요한복음)을 하셨을 때 그 누구도 돌을 들지 못했던 것처럼 그 말씀은 곧 우리가 남을 판단하고 정죄하기 전에 나를 먼저 바라보라는 말씀인데 사람이 칼과 총으로 살인을 하는 것도 죄지만 혀나 글로 사람을 죽이는 것도 살인이나 똑같다는 말이다.    세상이 남의 이야기 하길 좋아하고 더구나 그것이 남의 실수와 실패가 되었을 땐 더 많은 관심과 콩놔라 팥놔라 글로나 말로 열을 올리게 되는데 그것은 언제든지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과 또 나의 도덕적 행동과 마음을 거울에 비추어 볼 수 있다면 과연 나는 그럴 자격이 있나 생각을 해볼 수 있다. 즉 남의 눈에 티를 발견하기 이전에 나의 눈에 들보를 먼저 보아라(마태, 누가복음)라는 말씀과 똑같은 말이다. 더구나 내가 함부로 남을 비방하고 정죄함으로써 상대방이 정신적, 물리적, 가정적, 사회적으로 파명 또는 매장이 될 수 있으며 또한 거꾸로 나 자신이 당했다 생각을 해보며 내 자식, 내 아내, 내 친구, 내 직장, 내 처지 등을 고려할 때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요즈음 일부 언론사들은 물론, 유튜브 등 각종 Social Media등을  통해 어느 특정 사건이 옳고 그르던 아님 남의 삶이야 어떻게 되든 진실과 거짓은 둘째고 우선 내 사업, 내 신문, 내 방송, 내 언론, 내 사업에 또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자기 맘대로 말하고 쓰고 하는데 그러한 일들의 결과가 많은 힘없고 재력없는 여러 사람들에게 파멸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필자가 한국에서 살 때의 이야기인데 당시엔 너무 젊은 나이라 부동산 투자란 감히 꿈도 꾸지 못할 때였지만 동네에서 남에게 돈을 빌려주며 일수 장사를 하며 부동산과 현금을 많이 소유한 어느 노인분의 이야기를 듣는 중 아직도 기억에 남는 말이 있는데 남의 부동산을 싸게 사려 하지 말고 정상가격을 주려 노력하란 말이었는데 그 이유는 남의 것을 취할 때 기회를 이용해 너무 싸게 사버리면 그 사람이 그 길을 지날 때마다 저주를 하게 되고 남의 저주를 받고 사는 사람은 결코 삶의 결과가 좋을 수 없다는 말이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namsukpark
2021-06-17
“이게 얼마만인가…”

   하늘은 화창하고 더없이 푸르다.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차량통행이 부쩍 증가한 느낌이다. “이게 얼마만인가…” 방역의 고삐를 당기며 지난(至難)했던 팬데믹의 터널 끝이 보인다니 더욱 그렇다.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안도감이 비몽사몽(非夢似夢)인가 싶어 허벅지를 꼬집어보신 분도 계셨겠지요?  1,000cc 배중물(杯中物)을 기울이던 즐거움이 얼마만인가 싶었어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는 당분간 지속되어야 하지 않을까 조바심을 가지셨다며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들려주신 말씀에 감사드린다.  빛고을(光州) 학동(鶴洞) 재개발4지역의 철거건물이 도로 위로 넘어져 17명의 무고(無故)한 사상자가 발생한 붕괴사고 뉴스가 놀랍다. 건설 현장에서 관행적(慣行的)인 ‘다단계 하도급(下都給)’의 구조적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현장 공사를 진행하는 업체 대부분은 30% 이상 줄어든 공사비로 안전에 투자할 여력이 없다는 거다. 결국 공사(工事)현장에선 경비 절약을 구실삼아 안전(安全)과 인명(人命)을 경시(輕視)하는 악순환이 이제껏 되풀이 되는 작금(昨今)의 행태가 개선될 날은 언제쯤일까요?  그야말로 5층 건물이 속절없이 와르르 무너져 아수라장이 돼버린 붕괴현장 동영상은 끔찍하기 짝이 없다. 생사(生死)의 갈림길에서 천만다행 목숨을 건진 부상자는 물론 가족들도 Trauma에 힘든 시간을 겪을 테다.  “Vanity of Vanities: All is Vanity…”(헛되고 헛되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하지만, 가까스로 구조된 부상자들이 희생자를 애도(哀悼)하면서 유족들의 형언(形言)하지 못할 안타까움과 그들의 안위(安慰)를 여쭙는 갸륵한 마음이 우리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한다.  의혹(疑惑)을 제기하면 발끈하고,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광경이 곳곳에서 펼쳐진다는 볼멘소리가 죽(粥)끓듯 한다. 우리들 역시 ‘왜’ 아니겠냐마는 ‘팔이 안으로 굽는 줄’을 익히 알면서도 작은 실수도 자주하면 버릇되는 줄 이제껏 몰랐단 말인가?  정부는 전산 시스템을 강화했다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되지 않고, 영세업체들은 서버운영 시스템을 갖추기 어려운 점이 있고, 재하도(再下都)직원을 하도급(下都給)업체 직원으로 서류에 올려 적발하기도 힘들지만 암암리에 이뤄지고 있어 사고가 나기 전까지 확인할 수도 없었다는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인지 무슨 해괴망측한 말씀을 하는지 글쎄다.  이 같이 떳떳하지 않는 행위를 법으로 금지하는데도 비리(非理)가 근절되지 않음은 ‘척하면 삼척으로 알아듣는 암묵적(暗?的)이고 끈질긴 ‘먹이사슬의 검은 유착(癒着)’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한다.  영특한 명견(名犬)도 삼시세끼 시간 맞춰 밥그릇 챙겨주는 쥔장을 닮게 마련인 줄 알고도 남음이 있는데, 그러나저러나 견강부회(牽强附會)하려들지 않았으면 오죽이겠다.  격물치지(格物致知)를 내세우지 않더라도 라면을 정색(正色)하고 예찬(禮讚)하긴 어렵지만, 라면은 반찬 없이 끼니를 해결하는 대용식으론 최적이다. 감히 불량식품이라 할 순 없으나 건강식품으로 분류될 수도 없는 라면은 별식(別食)일 땐 환대받지만 주식(主食)일 경우는 상황이 딴판일 순 있다. 그러나 라면 한 그릇은 우리들이 감행할만한 일탈(逸脫)이며 감당(堪當)할 수 있는 해악(害惡)이 아닐까요?.  지난해 COVID-19 치료제 임상(臨床)소식이 전해지며 국내 관련기업의 주가가 급등했지만, 무엇보다 팬데믹 위기극복의 열쇠인 치료제와 백신에서 이렇다 할 희소식을 듣지 못했다. 조건부 허가를 받은 이후, ‘2호 치료제’ 후보로 꼽혔던 유력 제약 회사들의 조건부 승인이 연이어 불발(不發)에 그쳤음은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최근 백신 보급이 크게 늘어나면서부터는 치료제 경제 효과가 떨어졌고, 개발 의지가 한풀 꺾였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삶은 앞을 향해서 살아가야 하지만, 뒤돌아보아야 이해할 수 있다”던 스피노자의 어록(語錄)이 고개를 끄덕거리게 한다.  김창완의 ‘간 고등어“도 낯설지만. 김광석도 모르고 살았다. 윤형주, 송창식의 통기타음악을 들었고 난 ♬높은 산은 높고 낮은 산은 낮다 5부자 노래♬를 줄기차게 열창했으니 얻어든 별명이 ‘뚝배기’였을까? 그래도 음치(音癡)는 아니라서 다행이었다. “♬그렇게 세월은 가는 거야/ 언젠가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 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minjukim
2021-06-17
(김민주 자서전) 뿌리 뽑힌 나무(2)

  (지난 호에 이어)   그러다가 빨간색 겨울 자켓을 발견하였다. 큰 언니부터 물려 입던 여자 옷이었는데 내가 작아서 내 남동생이 물려 입게 된 것이다. 점심시간에 나는 빨간 겨울 자켓을 동생에게 입히고 아래는 벌거벗은 채로 동생 손을 잡고 집을 나섰다. 그날은 어쩐 일로 문이 밖으로 잠겨 있지 않아 우리는 집을 나설 수 있었다.  걸어서 20분 정도에 있는 학교에 다다르니 마침 점심시간 중간 체조 시간이었다. 온 학교 교직원과 학생들이 노래에 맞춰 인민보건체조를 하고 있었다. 나는 동생 손을 꼭 잡고 줄지어 있는 학생들 사이로 걸어가다가 앞에서 체조를 하고 있는 엄마를 보고 기뻐서 소리쳤다. “엄마. 나 의덕이 데려왔어”  나는 엄마가 길을 잃지 않고 용케 잘 찾아왔다고 칭찬할 줄 알았다. 그런데 갑자기 나타난 우리를 보고 엄마는 너무 당황하여 얼른 우리들을 데리고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한여름에 겨울 옷을 입고 엉덩잇살을 다 드러내고 아장아장 걸어오는 3살짜리 남동생을 보며 학생들과 교원들은 웃음을 터뜨렸고 그때부터 내 동생을 모르는 학생이 없었다.  북한에서는 해마다 모내기철인 5월과 가을철 10월에는 전국의 학생들이 농촌 지원을 나간다. 학교에서 멀리 떨어진 농촌에서 합숙을 하며 바쁜 농번기 일을 돕는다. 엄마도 맡은 학급 학생들을 데리고 한 달간 농촌 현지에서 합숙을 해야 했는데 동생만 데리고 가고 나는 동네의 제일 무서운 할머니에게 맡기곤 하였다. 그 무서운 할머니는 일제시기에 신통방통 소문난 무당이었는데 일본인들도 점 보러 찾아올 정도로 점을 잘 봤다고 한다.  그러다가 김일성이 정치를 하면서부터 종교와 미신을 타파한다고 하면서 모조리 청산하여 함부로 점이나 무당 노릇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자식도 남편도 없이 홀로 살아온 그 할머니는 생김새가 너무 험악하고 무서워 공포와 두려움의 대명사였다. 어른들은 아이들이 울음을 그치지 않으면 무당할멈한테 데려간다고만 하면 울음을 뚝 그쳤다고 한다. 그때 엄마는 내 간식용으로 앙꼬빵을 할머니에게 맡겨 두었는데 할머니는 숨겼다가 매일 1개씩만 꺼내 주었다. 너무 맛있어서 더 먹고 싶었지만 엄마가 데리러 올 때까지 먹어야 한다며 더 주지 않았다.  나는 몰래 그 할머니가 어디에 숨겼는지 지켜보다가 혼자 꺼내 먹었는데 그만 들키고 말았다. 할멈이 나를 혼냈지만 나는 무서워도 하지 않고 엄마가 날 먹으라고 준 건데 왜 욕을 하냐고 대들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때 그 할멈은 나에 대해 어떤 예언을 해주었는데 엄마는 미신을 믿으면 반혁명분자로 몰아가던 시기라 귀담아듣지 않아 훗날 몹시 후회를 하셨다.   2. 1976년 판문점 도끼 사건과 우리 가족의 운명  1976년 8월 18일 판문점 공동경비 구역에서 북한군이 미군장교 2명을 도끼로 살해한 사건이 벌어졌다. 유엔군이 초소 근처에 있던 미루나무의 가지치기 작업을 하면서 북한군은 작업중지를 요구했고, 유엔군은 받아들이지 않자 북한군이 도끼를 휘두르며 유엔군을 공격한 것이다.  이 사건으로 남북간 군사적 긴장은 최고조에 달했다. 북한은 만일에 일어날 전쟁에 대처하여 주민정리에 착수했다. 무엇보다 북한 수뇌부가 자리 잡고 있는 평양시에서 성분 불량자들을 축출하여 지방에 추방시키는 작업이었다. 전쟁이 일어나면 체제 반대쪽에 설 가능성이 높은 사람들, 즉 6?25전쟁 시기 행방불명자, 월남자 가족들이 그 대상이 되었다.  행방불명자들은 잠재적 월남자로 낙인찍혀 있다. 북한에서는 이들을 ‘출신성분이 나쁘다’, 혹은 ‘토대가 나쁜 집안’이라고 표현한다.  북한은 1976~78년까지 몇 차례에 걸쳐 평양시에서부터 분계연선지역, 군수공장 일대에서 성분 불량자들과 그 가족들을 농촌 지역으로 추방하였다. 평양시에서만도 4만 가구, 인구수로 20만여 명이 축출되었다. 그 속에 우리 가족도 포함되었다. 둘째 삼촌이 1951년 흥남 철수작전 때 그곳에서 행방불명되었던 것이다.  1976년 10월 우리 가족은 추방 가족들을 실어 나르기 위해 편성한 열차에 올랐다. 우리가 소개되어 간 곳은 함경남도 영흥군(현재 금야군) 00리 조선 시조왕 이성계의 고향과 솔밭을 사이에 둔 이웃 마을이었다. 우리는 관리위원회의 안내로 중년 부부와 시어머니가 사는 집의 사랑채에 임시로 짐을 풀게 되었다. 창호지를 바른 사각문양의 문, 온돌, 부뚜막, 조선시대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집이었다. 집을 받을 때까지만 임시로 산다고 하는데 끝내 집을 배정받지 못해 우리는 그곳에서 5년을 살아야 했다.  마을사람들은 평양에서 추방된 우리를 색안경을 쓰고 바라보았으며 뒤에서 수군거렸다. 아버지는 집에서 시오리 떨어진 읍내 쌀가공공장(양정사업소) 설계기사로 일하셨고 엄마는 졸지에 농민이 되어버렸다. 아버지는 주말에 한 번씩 집에 오곤 하였는데, 연기 나는 원인이 뭔지, 부뚜막 손질도 전혀 할 줄 모르는 전형적인 책상물림이었다. 부엌 아궁이에 불을 지피면 연기가 고스란히 아궁 밖으로 쓸어 나와 눈썹을 태울 때도 있었고 불이 잘 들지 않아 그곳에서 사는 내내 엄마는 밥 지을 때마다 눈물을 한 바가지 쏟아야 했다. 추운 겨울에도 밥 짓는 동안은 연기 때문에 문을 모두 활짝 열어놓아야 했다. 게다가 방풍이 되지 않아 겨울이면 바람에 문풍지 우는 소리가 귀를 후볐고, 물독의 물은 얼음으로 변했다.  작은 방 한 칸에 조그마한 부엌이 달린 사랑채는 사용한지 오래 되어 습하고 냄새가 많이 났다. 또 장마철이 되면 부엌 바닥에서 물이 차올라 바가지로 물을 퍼내기도 했다. 우리 식구 6명이 방 한 칸에 누우면 방안이 꽉 찼다. 원래 농민의 가정에서 태어난 엄마는 적응을 빨리했을 뿐 아니라 열성분자로 모든 일에 앞장서 몇 달도 지나지 않아 세포 비서로 선출되었다. 아버지는 공장에서 합숙 생활을 하셨고 주말에 한번씩 집에 오셨다. 평양에서와 마찬가지로 엄마의 혁명적 열정과 충성심은 여전했다. 국가에 대한 충성과 헌신은 북한 사람이라면 응당 갖춰야 하는 사회적 미덕이었다.  엄마는 사람들이 꺼려하는 농작물에 농약을 뿌리는 일을 솔선수범하였다. 농약 뿌리는 일은 늘 엄마의 몫이었고, 농약 중독으로 엄마는 평생 두통에 시달리셨다. 협동농장에서는 가을에 계획량만큼 식량을 국가에 바치고 나머지로 농민들에게 분배를 해주는데 그 식량으로 일 년 동안 먹기에는 빠듯했다. 그래서 항상 쌀을 절약해야 했다. 누룽지가 붙으면 그만큼 밥량이 적어지므로 어머니는 무를 밑에 깔고 그 위에 쌀을 안쳤다. 무밥이 먹기 싫어도 억지로 먹어야 했다. 간식이라고는 밥 외에 없었다. 그래서 항상 배고팠고 어쩌다 배불리 먹는 날은 곧 명절날이었다. 부식물이라고는 채소가 전부였고, 물고기와 육류는 먹어볼 수 있는 날이 일 년에 기껏해야 서너 번에 불과했다. 기름 한 병이 생기면 약처럼 식장 안에 넣어두고 명절 음식에 한두 방울씩 아껴 넣어야 했다.  북한은 개인 소유가 없으므로 쌀과 고기, 술, 신발, 작업복, 된장, 간장, 과일, 채소 등 일체 기초식품은 국가에서 공급한다. 술은 설날과 추석, 김일성, 김정일 생일에만 한 가정당 1병씩 줬다. 1990년대 중반까지는 풍족하진 못해도 기초식품과 생활용품들은 국가가 골고루 공급해주었다.  한번은 1979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기념일이었다. 그날은 공휴일이었는데 조합에서 명절용으로 돼지 한 마리를 잡아 가정당 1kg씩 나눠줬다. 일 년에 명절이나 되야 돼지고기 맛을 볼 수 있었는데 돈은 가을 분배 때 공제한다. 그리고 돼지고기 1kg 값은 정말 비쌌다. 당시 가격으로 10원이었다. 학교에 갔다가 집에 돌아오던 나는 어른들이 돼지고기를 줄에 꿰고 들고 가는 것을 보게 되었고 고기를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들떴다.  날아갈 듯이 집에 와 보니 썰렁한 집에는 아무도 없었고 돼지고기는 고사하고 그림자도 안보였다. 실망에 가득 찬 나는 혼자 생각했다. “엄마는 분명 일하느라 바쁘고 언니들은 집에 늦게 돌아올 테니 내가 고기를 타 와야지.” 나는 좋은 일을 한다는 생각에 으쓱해서 관리 사무소까지 뛰어갔다. 벌써 모든 고기들은 다 가져가고 달랑 남은 두 몫은 살코기보다 비곗덩어리가 더 많았다. 우리 식구들은 아버지를 제외하고 모두 흰 비계를 먹지를 않는데 7살이었던 나는 미처 그 생각을 하지 못했다.  나는 잠깐 망설이다가 그거라도 타가야 명절 쇨 맛이 날 것 같아서 엄마 이름을 대고 고기를 받아왔다. 그 돼지고기가 나를 며칠 동안 구박에 몰아넣은 골칫덩어리가 될 줄이야. 그날 저녁 나는 엄마한테는 물론, 언니들한테서 별의별 구박을 다 받았다. 비곗덩어리를 비싼 돈을 주고 사 왔다고 말이다. 그리고 네가 사왔으니 버리지 말고 네가 다 먹어야 한다고 나를 몰아세웠다.  나는 잘하려고 한 것이 오히려 식구들한테서 구박을 받게 되어 너무 억울했고 그 며칠 동안 흰 비곗덩어리를 혼자서 꾸역꾸역 다 먹지 않을 수가 없었다. 느끼하다 못해 울컥 토해버릴 것 같았지만 못 먹겠다고 버티면 또 머리를 쥐어박으며 온갖 구박을 받을 생각에 끝내 다 먹어버렸다. 그 후부터는 돼지 비계를 볼 때마다 그 생각이 떠오른다. (다음 호에 계속)   ▶책 구입 문의: https://www.bookk.co.kr/book/view/111237   -알라딘, 교보문고, Yes 24 를 통해 온라인 주문 -정가 33달러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wanghyunsoo
budongsancanada
2021-06-17
격리 면제에 해외 한인사회 '들썩'…문의 폭주·공관 비상

     (서울) 7월 1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미주지역 재외공관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등 아시아권 공관과 파리, 베를린 등 유럽권 공관에도 한국 정부 발표 후 전화와 이메일, 소셜미디어(SNS) 등으로 문의가 빗발치고 있으며 한인 사회는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라며 환영했다.    미국 주재 한국 공관과 한인사회에 따르면 한국 정부가 다음 달부터 해외 예방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일정한 요건을 정해 자가격리 면제 조치를 적용하기로 하면서 현지 동포들의 문의가 각 영사관에 폭주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3일 미국 등지에서 백신을 맞은 내외국인이 직계가족(배우자,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 존비속)을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을 경우 2주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입국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가족관계 증명서와 예방접종 증명서 등을 재외공관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자가격리 면제서를 발급받고 한국행 비행기에 오를 수 있게 된다는 내용이었다.    이러한 방침이 나오자 미주 각 공관에는 14일부터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코로나로 오랫동안 한국의 직계 가족을 만나지 못한 동포와 재외국민, 유학생들이 백신을 맞았다면 격리를 안 해도 된다는 소식에 너도나도 한국 방문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 것이다.    미주 최대의 한인 거주지 남부 캘리포니아를 관할하는 LA 총영사관에는 하루에 5천 통이 넘는 전화가 폭주하며 사실상 업무가 마비됐다. LA 총영사관 관계자는 "자가격리 면제 신청과 관련한 문의가 폭증하면서 민원전화 시스템이 마비됐다"고 밝혔다.    LA 주재 국적 항공사들에 따르면 한국행 비행기 문의 전화도 늘었다. 한 관계자는 "7월 항공권 예약이 이전과 비교해 3∼4배는 증가한 것 같다"고 전했다.    LA 총영사관, 뉴욕총영사관 등 비상이 걸린 일부 영사관은 민원 수요 급증에 대비해 전담팀을 두기로 했다.    하지만, 격리 면제서 발급 수요와 영사관 인력의 한계를 고려하면 제도 시행 초기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동포 사회에서 나왔다.    LA 한인회 관계자는 "영사관을 방문하려는 동포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란이 일어날까 걱정된다"며 "한국 정부가 현지 사정을 고려한 세부 절차를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한인 커뮤니티에는 자가격리 면제서를 제때 발급받지 못해 한국 방문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로 가득했다. 격리를 즉각 면제하고 대상을 확대해달라는 한인단체의 공개 요구도 나왔다.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회장은 성명을 내 "격리 면제를 위한 가족 방문에 형제자매를 포함하지 않은 것은 미주 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미흡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해외 접종자 격리 면제 발표 후 관련 내용을 문의하는 전화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대사관 측은 이번 조치로 고국을 방문하려는 교민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격리면제서 발급 절차 간소화 방안을 외교부와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오더라도 중국에서 3주간 시설격리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방문 희망자가 폭증하지는 않을 것으로 대사관 측은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WWW.AHAIDEA.COM
4065 CHESSWOOD DR. NORTH YORK, ONTARIO,M3J 2R8,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21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