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이 가을의 슬픔: 
Dear My Friend, Be in Peace Forever!

 

 

 

가을이기에 나는 슬픈가? 
나는 이 가을에 가버린 그 친구에 대한 
깊은 그리움에 젖어 슬프다. 

 

그때 그 시절 우리가 서로를 알아보던 그 시절 
우리가 우리의 꿈속에 살 수 있을 것 같았던 
그 시절로 
나는 불쑥 뛰어 가고 싶다.  

 

우리가 맑은 가을 햇살 아래서 
하얀 잔 위에 사뿐히 내리는 잎을 바라보며 
그대와 내가 한줄의 울분과 슬픔을 
그리고 아픔을 나누던 
그 시절로 때로는 불쑥 가고 싶어진다. 

 

생각하면, 슬픔과 아픔을 이야기하면서도 
우리는 즐거웠다. 친구였으니 그랬을까! 

 

친구여 이젠 정말 슬프구나
별을 그리다 별이 되어 간 친구여* 
나는 가끔 꿈꾸어 본다. 그대가 봄이면 
꽃들이 다시 피어나는 것처럼 
이 세상에 다시 오기를

 

그러나 나는 안다. 그대가 내게 
다시 올 수 없다는 것을 

 

아니 이미 그대가 내 곁에 와 있을 수도 있을까? 
맑은 한줄기 햇살로, 그리고 
맑은 한줄기 바람으로. 
허무한 꿈일까? 

 

슬프지만 내가 확신하는 것은 
이런 가을이 다시 오고 봄이면 꽃이 피겠지 
그러나 그대가 다시 올 수 없는 슬픔을. 

 

나는 그리워한다, 그대의 열린 마음을
그리고 나는 열망한다. 그대의 그런 마음이 
사람들의 가슴에 가을의 맑은 햇살처럼 흐르기를. 

 

이 가을이 가고 새로운 계절이 오듯이 
이 슬픔에 젖은 날이 가고 새날이 오고 
그대에 대한 나의 슬픔이 이 가을에 
내 생(生)의 힘을 되찾고, 나는 
의미있는 삶을 다시 회복하는 것 같다. 

 

지금 내마음은 고요하고 
다시 내 심장의 고동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리고 우리가 같이 꾸던 꿈을 
다시 꿀 수 있다. 
설령, 꿈으로 끝날지라도. 

 

그 시절 그대 꿈의 목소리가 선연히 
내가슴에 울린다. 

 

친구여, 그대는 영원한 평안에 살으리라! 

 


*[미술] 별만 그리다 별이 된 기인…강용대씨 초대전
http://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1997090370266#Redyho  


친구를 그리워하며 작년에, 
The sorrow of September by Kil-young Yoo
https://www.youtube.com/watch?v=KVnjgD0XFjg&t=29s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CA
ON
WWW.AHAIDEA.COM
#5-250 Shields Court, Toronto, ON,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8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