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어느 조경학자가 우리나라 한시(漢詩)에 자주 등장하는 초목의 빈도를 조사했는데 제1위를 차지한 것은 소나무도, 국화도, 대나무도 아닌 버드나무였다고 한다. 이 조경학자는 버드나무가 부드럽고, 우리의 생활공간 가까이 있어서 자주 눈에 띄기 때문에 많은 시인의 시재(詩材)로 쓰였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한시(漢詩)에 관한 책을 여러 권 펴낸 C 교수의 해석은 다르다. 버드나무가 인용된 것은 우리 가까이에서 자주 볼 수 있어서라기보다는 버드나무는 봄날의 서정을 일깨우는 나무임과 동시에 '이별과 다시 만남의 염원'이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다. 한시에서 버드나무가 빈도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면 그것은 봄날의 서정이나 이별을 주제로 한 작품이 많았다는 말과 마찬가지라는 것. 


 한시까지 들먹이지 않더라도 가까운 우리 옛시조에도 버드나무는 가끔 나온다. 조선 선조 때의 함경도 종성 기생 홍랑(洪娘)이 고죽(孤竹) 최경창이 종성 부사를 그만두고 한양으로 돌아갈 때 지었다는 시조를 보면 버드나무 --> 이별의 연관성을 바로 볼 수 있다.

 

 

묏버들 가려 꺾어 보내노라 님의 손대
주무시는 창밖에 심어두고 보소서
밤비에 새잎 곧 나거든 날인가도 여기소서

 

 

 현대의 시조 감상가들은 홍랑이 버들가지를 꺾어 보낸 것을 두고 멋과 낭만의 극치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그러나 내 생각으로는 이별과 가장 자주 연관되는 버드나무 가지를 꺾어 보낸 것을 보면(진부한 생각!) 미스 홍(洪)의 창의성이나 낭만은 극찬을 받을 정도는 아니라는 생각이다. 홍랑의 선물을 요새 세상에 빗대어 말하면 그 흔해빠진 넥타이 한 개와 신사 양말 한 세트를 선사한 것과 무엇이 다르랴!


 이제 버드나무가 등장하는 대표적인 한시(漢詩) 한 수를 보자. 조선 중기의 풍류객이요 불세출의 문장가 백호(白湖) 임제의 <대동강의 노래>이다.

 

 

이별하는 사람들 날마다 버들 꺾어/
천 가지 다 꺾어도 가시는 님 못 잡았네
어여쁜 아가씨는 눈물 탓이런가.
(離人日日折楊柳. )

 

 

 그런데 어찌해서 버드나무가 이별의 상징이 되었을까? 이에 대한 답은 지극히 간단하다. 예로부터 중국에서는 유명시인이나 문장가, 이를테면 두보나 이백, 소동파 같은 문호들이 정운(情韻)의 표적으로 수목이나 물건, 장소를 그의 작품에 한 번 올리면 후세 시인들은 무조건 그 유명선배의 일컬음을 따른다. 물론 조선의 시인들은 예외 없이 중국 시인들의 인습을 그대로 답습하기 때문에 많은 조선의 한시는 그 표현이 중국의 그것과 흡사하다.


 고려왕조 475년을 통틀어 이별 노래로는 단연 으뜸이요, 너무나도 유명한 노래, 정지상이 홍분(紅粉)이란 기생과 헤어지면 지었다는 <송인(送人)>이란 시(詩)가 있다. 이 시 첫 구가 "비 개인 긴 둑에 풀밭 고운데/ 남포에서 님 보내며 슬픈 노래 부르네/ . " 하는 이별의 슬픔을 떠올리는 남포가 나온다. 이것은 옛날 중국의 굴원이 "사랑하는 님을 남포에서 보내며. " 라고 쓴 데서 유래했다고 한다. 그 후로 남포란 말은 중국시인들에게는 물론 조선의 시인들에게도 '이별'을 떠올리는 애틋한 장소로 일컬어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니 버드나무 --> 이별도 무슨 논리적인 의미가 있어서가 아니다.


 오늘날 연인들의 애틋한 이별장소나 이별을 암시하는 것은 어떤 것일까? 약간 부풀려 대답하면 내 눈에는 없을 것같다. 구태여 있다면 페이스북(facebook)이나, 청계천 옆 어느 아이스크림 가게, 아니면 사방에 널린 커피전문점이라 할까? 요새는 '애틋한 작별'이니 '보내는 마음' '그리움'같은 정감어린 말은 어딘지 시대감각에 맞지 않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이 세상 어느 구석에 있더라도 시내 전화하듯 웃고 떠들 수 있음은 물론, 지구의 이쪽 저쪽으로 떨어져 있어도 하룻밤만 지내면 서로 만나볼 수 있으니 애달픈 그리움, 버들가지 따위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요즈음은 이별의 슬픔도 없어진지 오래고 만남의 기쁨도 곰탕집 드나들며 마주치면 손들어 인사하고 지나가듯 가볍고 얄팍한 감정의 나눔뿐이다. 세상은 이를 데 없이 편리한 세상이 되어가지만 사는 재미는 점점 줄어드는 것 같다. 어디까지나 나같은 태곳적 인사만 그렇단 말이지 천만의 말씀, 요새 젊은이들은 그 반대다. 이들에게 세상은 갈수록 재미가 있는 세상이 되어간다. 귀가 헐도록 노래도 듣고, 밤새도록 말춤도 추고. 보고 싶은데 없어서 보지 못하는 것은 없는 이 좋은 세상, 여기가 바로 천당인걸!


 그러나 앞으로 수백 년이 지나면 오늘의 천당은 수리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낡고 허물어지게 되고 말 것. 그러나 한 가지, 만나고 헤어지는 인생살이의 희비(喜悲)는 그대로 있을 것이다. 그런데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모습은 어떻게 달라질까 궁금하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WWW.AHAIDEA.COM
#5-250 Shields Court, Toronto, ON,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7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