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 in the City
more + 공지사항
'무슨 일일까?' 2017-12-01

동행이란...
 
썬다 씽이 네팔의 눈 덮인 
산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걸어도 민가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때 멀리서 여행자 한 사람이 
다가왔고 둘은 자연스럽게 
동행이 되었습니다. 

동행이 생겨 든든하게 걸어가는데,
눈길에 웬 노인이 쓰러져 
있었습니다. 
그대로 두면 
눈에 묻히고 추위에 얼어 죽을게 분명했습니다. 

동행자에게 제안했습니다. 

"이 사람을 데리고 갑시다. 
이봐요, 조금만 도와줘요." 
하지만 동행자는 이런 악천후엔
내 몸 추스르기도 힘겹다며 
화를 내고는 혼자서 가 버렸습니다. 

하는 수 없이 노인을 업고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몸은 땀범벅이 되었고, 
더운 기운에 노인의 얼었던 몸까지 
녹아 차츰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체온을 난로 삼아 
춥지 않게 길을 갈 수 있었습니다. 

얼마쯤 가자, 멀리 마을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이 도착한 
마을 입구에 사람들이 모여 
웅성거리고 있었습니다. 
'무슨 일일까?' 
 
사람들이 에워싼 눈길 모퉁이엔
한 남자가 꽁꽁 언 채 쓰러져 
있었습니다. 

시신을 자세히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마을을 코앞에 두고 눈밭에 쓰러져 
죽어간 남자는 바로 자기 혼자 
살겠다고 앞서가던 그 동행자였기  때문입니다.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다고? 

우리는 착각할 때가 많이있지요.

그러나 혼자보다 둘이 좋고, 
둘보다 셋이 좋은...
세상은 더불어 의지하며 살아가는 
정깊은 세상인데 말입니다.

힘들 때 옆에서 위안과 도움을 주는 
사람이 얼마나 고마운지를 알면서 
세상을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겨울의 초입에 들어선 날씨에
건강 먼저 잘 챙기시면서 오늘도
함께 동행하는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축복합니다 

2018년 주님과 함께 하시길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2018년 주님과 함께 하시길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2017년도 전도대학 종강예배를 마치고 핀치역에서의 전도행진

2017년도 전도대학 종강예배를 마치고 핀치역에서의 전도행진

커뮤니티 소개 ( 오늘 방문자 수: 7,  총 방문자 수: 2,915 )
Jesus in the City

2017년 9월9일(토) 낮12시
장소 : Queen's Park
문의 : 박인기목사 : 647-882-0191 / 허인희장로 : 647-207-0702
B
게시판 ( 전체 게시글 수: 40 )
JesusintheCity
8666
세상에 이런 놀라운 일이, 지금 보실 수 있습니다...!!!!! Jesus in the City 2018-02-07
첨부 파일:  

세상에 이런 놀라운 일이, 지금 보실 수 있습니다...!!!!! 


성경말씀과 역사가 생생하게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 시내산의 비밀, 출애굽 당시의 상황들, 홍해속에 3천 5백년동안 수장되어 있는 애굽마차 바퀴들, 억만금을 줘도 보고, 듣지 못할 하나님의 살아 역사하신 흔적들, 출애굽과 시내산의 비밀들, 모세가 십보라와 만났던 우물가, 40년 머물렀던 장인 이드로의 집과 유대사람들이 광야생활하며 만나를 요리했던 기구들이 아직도 그대로 현장에 있는 사진, 시내산에서  하나님께 제단을 쌓았던 실제 현장들, 그곳이 회교국가인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금지구역으로 정해 놓아 아무도 가지 못했던 곳에 한국 사람이 사우디 아라비아 왕자의 주치의로 근무하며 왕자의 신임을 얻어 금지구역을 목숨을 걸며 여행하며 찍은 동영상입니다!!!


하나님이 이분을 통해 드러내신 비밀들, 보고 들어보세요. 시간이 깁니다. 천천히 틈틈히 끝까지 다 보세요...경건한 믿음과 확신으로 가슴 설레이는 이 경험을 나누고 싶습니다..!!

 

http://channel.pandora.tv/php/embed.fr1.ptv?userid=dfgiyo&prgid=48529676&skin=1&autoPlay=false&share=on

145814
JesusintheCity
8666
강건하시고 새해에도 주님 안에서 모든 소원들이 성취되시길 기도합니다.Jesus in the City 2018-01-28

 

 

2018년  승리하시고 


강건하시고

새해에도 주님 안에서 
모든 소원들이 성취되시길 기도합니다.

145774
JesusintheCity
8656
2018년 신년축복성회Jesus in the City 2018-01-03

 

2018년 신년축복성회

145752
JesusintheCity
8656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Jesus in the City 2017-12-31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145738
JesusintheCity
8656
2017년 마지막날을 보내면서~~~Jesus in the City 2017-12-31

 

 

2017년 마지막날을 보내면서~~~

145736
JesusintheCity
8656
새해에도 주님 안에서 모든 소원들이 성취되시길 기도합니다.Jesus in the City 2017-12-29

새해에도 주님 안에서 
모든 소원들이 성취되시길 기도합니다.

145727
JesusintheCity
8656
2017년도 전도대학 종강예배를 마치고 핀치역에서의 전도행진Jesus in the City 2017-12-20

2017년도 전도대학 종강예배를 마치고 핀치역에서의 전도행진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어제 수고하신 발길들 위에 하나님 나라의 풍성한 복이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Merry Christmas! !!!!!

 

145718
JesusintheCity
8656
함화신 웃음 전도사님!Jesus in the City 2017-12-20
첨부 파일:  

함화신 웃음 전도사님!

 

행복한 성탄절 되시고

주님의 이름으로 빨리 쾌유되시길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믿음대로 될 줄 믿습니다.

145717
JesusintheCity
8666
동행이란...Jesus in the City 2017-12-20
첨부 파일:  

동행이란...
 
썬다 씽이 네팔의 눈 덮인 
산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걸어도 민가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때 멀리서 여행자 한 사람이 
다가왔고 둘은 자연스럽게 
동행이 되었습니다. 

동행이 생겨 든든하게 걸어가는데,
눈길에 웬 노인이 쓰러져 
있었습니다. 
그대로 두면 
눈에 묻히고 추위에 얼어 죽을게 분명했습니다. 

동행자에게 제안했습니다. 

"이 사람을 데리고 갑시다. 
이봐요, 조금만 도와줘요." 
하지만 동행자는 이런 악천후엔
내 몸 추스르기도 힘겹다며 
화를 내고는 혼자서 가 버렸습니다. 

하는 수 없이 노인을 업고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몸은 땀범벅이 되었고, 
더운 기운에 노인의 얼었던 몸까지 
녹아 차츰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체온을 난로 삼아 
춥지 않게 길을 갈 수 있었습니다. 

얼마쯤 가자, 멀리 마을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이 도착한 
마을 입구에 사람들이 모여 
웅성거리고 있었습니다. 
'무슨 일일까?' 
 
사람들이 에워싼 눈길 모퉁이엔
한 남자가 꽁꽁 언 채 쓰러져 
있었습니다. 

시신을 자세히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마을을 코앞에 두고 눈밭에 쓰러져 
죽어간 남자는 바로 자기 혼자 
살겠다고 앞서가던 그 동행자였기  때문입니다.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다고? 

우리는 착각할 때가 많이있지요.

그러나 혼자보다 둘이 좋고, 
둘보다 셋이 좋은...
세상은 더불어 의지하며 살아가는 
정깊은 세상인데 말입니다.

힘들 때 옆에서 위안과 도움을 주는 
사람이 얼마나 고마운지를 알면서 
세상을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겨울의 초입에 들어선 날씨에
건강 먼저 잘 챙기시면서 오늘도
함께 동행하는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축복합니다

145716
JesusintheCity
8656
광야! 아득히먼옛날 광야에 싸움이있었다.Jesus in the City 2017-12-01

광야!

아득히먼옛날
광야에
싸움이있었다.

 

십자가!


광야의가장깊숙한심장부

거기서


하나님의아들메시야가
거짓의신사탄을격파하였다.

 

죽음속에들어가
죽음을죽이고
참생명으로걸어나오셨다.

 

이로써
인간위에
왕노릇하던죽음의신사탄이생명의신앞에무릎을끓었다.

 

보라!
죽음을죽인부활을...

 

보라!
죽음을삼킨생명을...

 

보라!
죽음을깨신참신을...

145534